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0890 0432020120364600890 01 0101001 6.2.2-RELEASE 43 SBS 64163280 true true false false 1606995143000

부정적 여론에 고심…공수처법으로 국면 전환?

글자크기
<앵커>

이렇게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갈등이 길어지면서 여권에 대한 부정적 여론도 커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안에서도 추미애 장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일부 나왔는데 당 지도부는 공수처법 처리를 통해서 국면 전환을 노리는 모습입니다.

정치권 소식은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대 국회 민주당의 소신파, 김해영 전 최고위원이 침묵을 깨고 추미애 장관이 오히려 검찰 개혁을 어렵게 하는 게 아닌지 우려된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청와대 출신 한 의원도 '검찰 개혁을 유능하게 이끌지 못하고 거칠게 밀어붙여 실수가 많다'며 추 장관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습니다.

당에서 이렇게 비판 목소리가 하나둘 나오고,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늘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까지 나오자, 민주당은 곤혹스러운 분위기입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여론조사 결과, 당 지지율이 많이 떨어졌는데?) 네, 저희들이 더 잘하겠습니다. (원인은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과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추 장관이 여기서 물러나면 검찰 개혁은 물론 국정 동력마저 상실된다는 게 여권 핵심부 판단입니다.

때문에 민주당은 공수처법 처리를 통해 국면 전환을 꾀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갈등이 검찰 개혁이 아니라 윤석열 총장 밀어내기에서 생겼다는 인식이 확산됐다고 보고 검찰 개혁 이슈를 다시 끌어올리려는 겁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공수처법 개정안도 반드시 매듭지어야겠습니다. 조금의 인내가 필요할지 모르지만, 그보다는 이제 결단이 임박했다.]

오는 9일 국회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공수처법 개정안을 밀어붙이고 이튿날인 10일 윤 총장 징계, 그 뒤 추 장관 거취를 거론하는 구상을 여러 여당 의원들이 이구동성으로 전하고 있습니다.

다만 검찰의 원전 수사와 검찰총장 감찰에 대한 부적절성 조사 같은 검찰발 조치들이 앞으로 국면에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현상, 영상편집 : 위원양)
윤나라 기자(invictus@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