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0864 0672020120364600864 03 0304001 6.2.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94853000

"부작용은 책임 못 진다" 코로나19 백신 제조사들, 모든 국가에 '면책' 요구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 로고 옆에 ‘코로나19 백신’이라고 쓰인 유리 용기가 보인다./ 사진 =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장지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해외 제약업체들이 모든 국가에 ‘부작용 면책’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량 접종 과정에서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각 정부가 보상하고 책임져 달라는 조항을 요구한다는 것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글로벌 제약사들의 면책 요구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면책 요구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모든 국가에 공통적으로 요청되고 있다”며 “질병관리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절차를 마련하고 가능한 한 좋은 협상을 통해 이에 대한 우려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보통 백신이 완성되기까지는 10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고, 개발보다 이를 검증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한데 지금은 이 기간이 1년으로 단축됐다”면서 “장기간에 걸쳐 검증된 백신보다는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많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 우선순위에 대해선 “아직 검토해 발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면서도 “모든 나라에서 감염병 일선에서 대응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질병의 취약계층이 접종 우선순위에 공통적으로 올라가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도 이런 정책들을 충분히 반영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국민들이 충분히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기본 전략과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위해 올해 예산으로 3600억원, 내년 예산으로 9000억원 등 총 1조3000억원 정도를 확보해 놓은 상태다. 정부는 이 예산으로 전체 국민의 85%에 해당하는 4400만명이 맞을 수 있는 백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정부는 아직 구체적인 계약체결 여부와 시기, 계약 물량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협상이 마무리되면 접종 시기나 접종 우선순위 등을 종합적으로 밝히겠다는 것이다.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협상전략상 유리한 조건에서 협상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계약이 완료돼도 일부 사항은 공개하지 않는다는 것도 계약의 조건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