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0000 0372020120364600000 08 08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91644000

“진짜 이래도 되는 건가요 ㅠㅠ” 초등생도 보는 유튜브에서…[IT선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속옷을 입지 않은 여자가 몸에 딱 붙는 옷을 입고 마트를 거닌다. 걸치고 있는 옷도 아슬아슬하다. 몸이 거의 노출된 상황이지만, 사람들의 시선도 신경쓰지 않고 쇼핑을 즐긴다.

지난달 한 유명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XXX로 속옷 쇼핑’이란 제목의 영상이다. 해당 영상은 한달만에 조회수 239만 건을 기록했다. 성인물에 가까운 이 영상은 놀랍게도 초등학생도 볼 수 있는 전체관람가로 설정돼 있다.

미성년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미디어인 유튜브에서 과도한 노출의 성인물 수준 콘텐츠가 여과없이 유통되고 있다. 그럼에도 유튜브는 사실상 팔짱만 끼고 있어 문제는 더욱 악화되고 있다.

또 다른 &lsquo;난 사실 집에 XX가 없다’, ‘목 말라서 XXX로 카페’ 등 야외 노출을 연상시키는 콘텐츠가 다수 올라와 있다. 더 나아가 하체를 완전히 내놓고 중요 부위만 모자이크로 가린채 왁싱을 받는 모습을 그대로 노출했다.

공연음란죄에 해당할 수 있는 내용이다. 공연음란죄는 불특정 다수가 지각할 수 있는 노출로 혐오감을 주는 행위를 말한다.

구독자 수 44만명을 보유한 또 다른 채널도 마찬가지다. 해당 채널은 반나체의 여성이 일상생활을 하는 것을 컨셉으로 하는 콘텐츠를 주력으로 한다.

가슴을 노출한 채 라면을 끓여먹는 영상은 조회수 178만 건을 기록했다. 속옷을 입지 않은 채 나시티 한 장만 걸치고 줄넘기를 하는 영상은 조회수 67만 건을 올렸다. 이 영상 모두 전체 관람가다.

디지털 미디어랩 나스미디어에 따르면 10대 유튜브 이용률은 99.2%에 달한다. 월 평균 41시간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유튜브는 과도한 노출 영상과 관련 이용자들의 신고에만 의존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123@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