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9225 0362020120364599225 02 0201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7800000

'선배 힘내세요' 대신 적막만... 코로나가 바꾼 수능 풍경

글자크기
한국일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해 11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정문 앞이 응원 온 학생들과 취재진으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아래). 그에 비해 코로나19 사태 속에 2021학년도 수능이 치러진 3일 응원이 금지된 탓에 동일한 학교 앞 풍경이 지난해와 사뭇 다르다. 이한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해 11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정문 앞이 응원 온 학생들과 취재진으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아래). 그에 비해 코로나19 사태 속에 2021학년도 수능이 치러진 3일 응원이 금지된 탓에 동일한 학교 앞 풍경이 지난해와 사뭇 다르다. 이한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인 3일 오전 시험장이 마련된 강원 춘천고등학교 앞이 예년에 비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래 사진은 2019학년도 수능 당시 같은 시험장 앞의 수험생 응원 풍경. 강원도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올해 도내 모든 시험장 앞의 단체 응원을 금지시켰다. 춘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역대 가장 조용한 수능이 치러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재학생들의 고사장 앞 응원이 자취를 감춘 탓이다. 그뿐 아니다. 시험장 책상 위엔 칸막이가 설치되고, 복도에선 발열검사가 진행되는 등 코로나19는 익숙했던 수능 풍경을 180도 바꿔 놓았다.

이날 오전 수능 고사장인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앞은 한마디로 적막했다. 지난해만 해도 수능 고사장 앞은 수험생을 격려하러 온 재학생 응원단과 학원 관계자들로 북적거렸지만, 올해는 수험생 자녀를 배웅하는 학부모들만 이따금 나타났을 뿐, 응원 열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다.

예년의 경우 대다수 학교가 재학생 및 교사로 구성된 응원단을 구성해 수능 당일 주요 고사장 정문에 배치해 왔다. 수험생에게 따듯한 음료나 간식거리를 전달하며 용기를 북돋는데, 여러 학교 학생들이 모이다 보니, 더 힘차고 참신한 응원을 선보이기 위해 선의의 경쟁을 펼치곤 했다. 여기에 학원·교습소까지도 응원전에 가세하기도 했다.

한국일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2021학년도 수능이 치러진 3일 오전 수험생 한 명이 서울 중구 이화외고 고사장에 들어가고 있다. 매년 수험생을 격려하던 학교별 응원단이 올해는 코로나19로 자취를 감췄다(위). 2020학년도 수능이 치러진 지난해 11월 같은 장소에서 고등학교 재학생들이 수능을 보는 선배들을 응원하고 있다(아래). 이한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수능일인 3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외고 고사장 앞에 취재진만 가득하다. 이한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지난해 수능 당시 한 수험생이 후배들의 응원을 받으며 서울 중구 이화외고 고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심현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년 수능의 상징처럼 펼쳐지던 후배들의 큰절도, 대형 학원의 인형탈 홍보도 없는 낯선 수능 풍경이 등장한 것은 교육당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단 응원 자제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수가 늘면서 교육 당국은 응원 자제는 물론 학부모들도 수험생을 배웅한 뒤 서둘러 고사장을 벗어날 것을 당부했다. 교육당국의 방침에 맞춰 각 지자체 교육청은 아예 응원 '금지령'을 내리기까지 했다. 서로 경쟁하듯 북을 치며 함성을 지르는 재학생 응원단이 없다 보니 교문 앞엔 정적마저 흘렀다. 이날 전국 주요 고사장에선 응원단 대신 사상초유의 '코로나 수능'을 카메라에 담으려는 몇몇 취재진들만 교문 앞을 지켰다.

코로나19는 고사장 내부 풍경도 바꿔 놓았다. 교문 앞에서 수험표를 확인하고 고사장에 들어 온 수험생들은 전원 발열 검사와 손 소독을 마친 뒤에야 입실이 가능했다. 시험장 내 책상에는 넓고 긴 시험지 규격을 고려해 정면에 투명 칸막이가 설치돼 있었다. 시험장 내 머무는 수험생의 숫자도 눈에 띄게 줄었는데, 거리두기를 위해 고사장을 전년 대비 2만여곳 이상 늘린 덕분이다.

한국일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인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칸막이 책상에 앉아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왼쪽).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해 11월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이한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2021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마스크를 낀 채 칸막이 책상에 앉아 막바지 공부를 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같은 고사장에서 2020학년도 수능 응시생이 공부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이한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초 방역 절차로 인해 수험생 입실이 지체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입실 시작 시간을 30분 앞당긴 데다 수험생들이 서두르면서 입실 완료 시간은 오히려 예년보다 더 빨랐다. 실제로 이날 이화외고 고사장의 경우 수능일 아침이면 단골로 등장하던 지각 수험생을 볼 수 없었다.

한편, 해마다 수능 당일 주요 번화가마다 긴 수험 생활의 끝을 자축하는 학생들로 가득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가 유행하는 만큼 수능 뒤풀이도 최대한 자제할 것으로 보인다. 업체들의 학생 고객 대상 '수험표 할인' 이벤트 역시 대폭 축소되거나 자택에서 즐길 수 있는 항목으로 변경됐다. 서울시는 시험 종료 시간에 맞춰 노래연습장,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했다.

한국일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3일 오전 부산 동구 경남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입실 전 발열 측정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수능일인 3일 오전 부산 동구 경남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장 입실하기전 발열 측정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3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격리병동에 마련된 ‘코로나19 확진 수험생’을 위한 임시 고사장에서 수험생이 시험을 치르는 모습이 폐쇄회로 속 화면으로 보여지고있다. 이날 서울의료원에서 시험을 치른 수험생은 5명이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37.5도 이상의 열이 있거나 기침 등 의심 증상을 보이는 수험생들을 위한 별도시험실이 마련돼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2주 늦춰진 이번 수능은 역대 최소인 49만3433명이 응시한 가운데 전국 86개 시험지구 1383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