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9179 0242020120364599179 05 0506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7594000

손흥민, 'ESPN 선정 올해 최고 선수' 포워드 부문 7위

글자크기
이데일리

손흥민.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년 연속 스포츠 전문매체 ESPN 선정 ‘올해 최고 선수·감독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윙어 부문에 뽑힌 손흥민은 올해에는 포워드 부문 7위를 차지했다.

ESPN은 3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2020년 연말을 맞아 올해 최고의 선수와 감독의 랭킹을 정하는 ‘FC 100’을 발표했다”며 “감독과 함께 선수들도 골키퍼부터 스트라이커까지 포지션별로 톱10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2020년을 빛낸 포워드 톱10에서 7위에 랭크됐다. 손흥민은 지난해 선정에서는 윙어 부문 5위에 뽑힌 바 있어 2년 연속 ‘ESPN 선정 FC100’에 뽑히는 감격을 누렸다. ESPN은 손흥민에 대해 “올해 조제 모리뉴 감독의 지휘 아래 성장한 선수를 한 명 뽑는다면 단연 손흥민”이라며 “지난해 모리뉴 감독이 부임한 이후 손흥민과 그의 공격 파트너 해리 케인은 막을 수 없는 조합이었다. 손흥민이 케인에게 어시스트를 하지 않으면 케인이 손흥민에게 어시스트를 해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손흥민은 이번 시즌 개막 두 번째 주에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4골을 터뜨렸다. 지난해 12월에는 번리전에서 상대 팀 선수 6명을 따돌리는 득점으로 팬들의 넋을 쏙 빼놨고 이 득점으로 푸스카스상 후보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ESPN은 올해 손흥민의 최고 성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월의 선수로 뽑힌 것을 꼽았다. 토트넘 선수가 EPL 이달의 선수에 선정된 것은 2018년 8월 루카스 모우라 이후 2년 2개월 만이었다.

포워드 부문 1위는 2년 연속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차지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지난해 2위였다가 킬리안 음바페(PSG)에게 밀려 3위로 내려앉았다. 스트라이커 부문 1위는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에게 돌아갔다. 케인은 스트라이커 부문 4위에 올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