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9159 0352020120364599159 04 0402003 6.2.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7108000

세계는 ‘휘발유 차량’ 퇴출 중…일본도 신차 판매 금지 추진

글자크기
신차 시장서 판매 금지 검토

‘탈휘발유’ 영국·프랑스 등 세계적 추세


한겨레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2030년대 중반까지 신차 시장에서 휘발유차를 퇴출시키는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엔에이치케이>(NHK) 방송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로 만들겠다고 발표한 정책의 일환으로 휘발유차의 신차 판매를 2030년대 중반에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3일 보도했다. 휘발유차와 경유차는 미세먼지 발생의 대표적인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경제산업성은 이달 10일 자동차회사 관계자들과 회의를 연 뒤 이런 방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일본은 지금까지 신차 시장에서 휘발유차 비율을 2030년까지 30~50%로 낮춘다는 목표만 밝혔을 뿐, 판매 금지 시기를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에서 지난해 팔린 신차(승용차)는 430만대로, 61%(261만대)가 휘발유와 디젤 차량이 차지했다. 나머지 중 약 30%가 하이브리드차(HV)였고, 전기차(EV) 비중은 0.5% 수준에 그쳤다. 전기차 판매가 부진한 것은 충전 설비가 부족한데다 도요타 등 주력 자동차업체들이 하이브리드차에 역량을 집중해왔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전기차의 판매를 끌어올리기 위해 그동안 휘발유차·하이브리드차에만 적용했던 연비 규제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기차도 2030년까지 연비를 현재보다 30% 더 개선해야 한다. 정부는 업계의 기술혁신을 이끌어내는 것은 물론, 휘발유차에서 전기차로 판매를 촉진하겠다는 구상이다. 0.5%에 머물고 있는 전기차 신차 판매 비중을 2030년 20~30%까지 늘릴 계획이다.

휘발유차를 시장에서 금지하는 움직임은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영국은 2030년까지 휘발유·디젤차의 신차 판매를 금지하고, 2035년까지 금지 대상에 하이브리드차도 포함하기로 지난달 결정했다. 또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2035년까지, 프랑스는 2040년까지 휘발유를 연료로 쓰는 신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중국에서도 자동차 전문가단체가 2035년까지 전기차 등 신에너지차의 판매 비중을 현재의 5% 미만에서 50% 수준으로 높여 휘발유차를 신차 시장에서 없애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우리도 대통령 자문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지난달 23일 2035~2040년 휘발유차 판매를 중단할 것을 제안한 상태다.

유럽의 주요 도시는 한발 더 빨리 움직이고 있다. 휘발유·경유 등 내연기관 차량의 퇴출을 위해 세금, 통행제한, 차량교체, 보조금 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동원하고 있다. 벨기에 브뤼셀시 당국은 2030년까지 시내에서 경유차나 휘발유차가 아예 다니지 못하도록 할 계획이다. 스페인 마드리드는 2000년 이전 생산된 휘발유차와 2006년 이전 생산된 디젤차의 시내 접근을 지난해부터 제한했다.

<엔에이치케이>는 일본 정부가 이런 움직임에 뒤늦게 동참한 것은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탈휘발유’ 흐름을 주도해 나겠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코로나19 기사 보기▶전세 대란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