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8851 0102020120364598851 04 0401001 6.2.3-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6518000

“5, 6, 7, 8, 9, 10번 썼더니…1등 당첨됐어요”

글자크기
서울신문

유로밀리언스 복권 추첨 장면.AF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아공 복권추첨서 이례적 숫자…20명 4억씩
사기 추첨 주장, 당국 이례적 조사 발표


3일 남아공에서 실시된 파워볼 복권추첨에서 20명이 5, 6, 7, 8, 9번과 파워볼 숫자 10번이라는 이례적인 연속 숫자가 1등 당첨 숫자로 나왔다.

영국 BBC에 따르면 1등 당첨으로 20명이 상금 570만 랜드(약 4억1057만원)씩을 받게 되자 일각에서 “사기 추첨이다”고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복권 주최 측은 이처럼 연속되는 숫자가 나오는 일이 종종 있을 수 있다고 말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추첨이 조작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5부터 9까지의 숫자 5개를 맞추고 파워볼 숫자 10만 못 맞춘 2등 당첨자도 79명이나 나왔다. 2등 당첨자들은 각각 6283랜드(약 45만2500원)를 상금으로 받는다.

남아공의 파워볼 복권에 당첨될 확률은 4237만5200분의 1로, 1∼50까지의 공이 든 세트에서 5개의 공을 고른 뒤 1∼20까지의 숫자가 적힌 다른 파워볼 세트에서 파워볼 숫자 1개를 골라 당첨자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연속된 숫자의 1등 당첨이 나올 확률은 다른 조합의 숫자들이 1등에 당첨될 확률과 똑같다. 다만 20명이라는 많은 1등 당첨자가 쏟아진 것은 드문 일이다.

복권 운영사 이투바는 트위터에 “20명의 우승 당첨자들에 축하를 보낸다. 이 숫자는 예상치 못한 것일 수도 있지만, 많은 복권 구매자들이 이러한 연속 숫자를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은디부호 마펠라 NLC 대변인은 NLC가 곧 이 사건을 검토하고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