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5737 1132020120364595737 01 0101001 6.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1398000

진중권 “추미애 장관, 왜 이렇게 글을 못 써요? 옛날 판결문은 어떻게 썼대?”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페이스북 캡처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의 소임을 멈출 수 없다며 두려움 없이 나아가고 흔들림 없이 전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3일 “중딩의 작문숙제도 이것보다는 낫겠다”며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내용도 견적이 안 나오지만, 어휴 저 문장 좀 봐라. 왜 이렇게 글을 못 써요? 중딩의 작문숙제도 이것보다는 낫겠다. 옛날 판결문은 어떻게 썼대?”라며 조롱했다.

또 진 전 교수는 “조국 선수가 레드 카드 받고 퇴장하자 문재인 감독이 그라운드에 스트라이커로 추미애 선수를 투입. 이 선수, 화려한 개인기로 미친 듯한 경기력을 보여주었지요. 과연 경기 후반 골을 넣고야 맙니다. 신나서 세리모니를 합니다. 그런데 관중이 왜 ‘우우’ 야유를 하는지 올라요. 원래 이 선수 특기가 자살골이잖아요. 그런데도 우리의 문딩크 감독. 선수 교체를 안 합니다. 몇 골 더 드실 생각인 듯. ‘나는 아직 배가 고프다’”라며 최근 추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압박을 희화했다.

앞서 추미애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세력화된 검찰이 민주적 통제 제도마저 무력화시키고 있어 살 떨리는 무서움을 느끼지만 이를 혁파하지 못하면 검찰개혁은 공염불이 되고 말 것”이라며 “검찰이 자기들만의 특수한 카르텔을 만들어 거대한 산성을 구축해왔다며, 이제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는 무서운 집단이 돼 전직 대통령과 전직 총리, 전직 장관도 가혹한 수사 활극에 희생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인권을 수호하는 검찰로 돌려놓을 것이라며, 제 식구만 감싸고 자기편에게는 유리하게 편파적으로 자행해 온 검찰권 행사를 차별 없이 행하는 검찰로 돌려놓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것이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전에 올린 간절한 기도이자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jun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