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4610 0532020120364594610 04 04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979439000

美전직 대통령들 자발적으로 "TV 앞에서 백신 맞겠다"

글자크기

CNN "이것이 대통령 리더십의 모습"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미국 전임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왼쪽), 조지 부시(가운데), 빌 클린턴(오른쪽)의 모습.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미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전임 대통령들이 자발적으로 백신을 맞겠다 나섰다고 CNN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자원한 전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와 조지 부시, 빌 클린턴 등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라디오 채널 시리우스XM의 '조 매디슨 쇼'와 인터뷰에서 "함께 일했으며 전적으로 신뢰하는 앤서니 파우치 같은 사람이 안전하다고 말한다면 기꺼이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TV에 출연해 접종 장면을 촬영하도록 해 내가 백신을 신뢰한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시 전 대통령도 국민에게 백신 접종을 권고하기 위해 직접 맞겠다고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최근 파우치 소장과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에게 연락해 국민에게 백신 접종을 권장하기 위해 자신이 할 일을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 측 대변인인 프레디 포드는 "우선 백신이 안정성을 승인받고 우선 순위 집단이 투여받아야 한다"라면서 "그 후에 부시 전 대통령이 기꺼이 카메라 앞에서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대변인 앵겔 우레나도 "클린턴 전 대통령은 상황이 된다면 가능한 한 빨리 백신을 맞을 것"이라면서 "모든 미국인에게 접종을 촉구하는데 도움이 된다면 공개적인 환경에서 접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이것이 대통령 리더십의 모습"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