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4266 0252020120364594266 02 02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6978891000

“탄핵 앞장서고 자격있나” 추미애, 盧 소환했다 역풍

글자크기
야권에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추미애 장관에 대해 “본인이 탄핵시킨 노 전 대통령을 이용하는 것은 구차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노 전 대통령 재임 당시 탄핵 소추에 앞장섰던 추 장관이 궁지에 몰리자 노 전 대통령을 이용해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는 것이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에게 외면당한 법무부 장관의 마지막 몸부림을 본다”며 “법무부 감찰위원회, 법원, 심지어 믿었던 측근까지 등을 돌리자, 이제는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의원 추미애'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하소연을 왜 국민이 들어야 하느냐. 구차한 변명은 친문 세력과 만나 따로 하시라”며 “한줌 권력을 막판까지 남김없이 흡입하려는 망자 소환, 한평생 공정과 통합의 결단을 해온 고인이 들으면 혀를 끌끌 찰 일”이라고 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추 장관은 노 대통령님을 입에 담을 자격이 있는지를 먼저 돌아보고, 제발 가중의 혀를 단속해 주길 바란다”며 “민주주의와 법치국가 국민임을 자랑스러워하는 고 노 대통령님을 기리는 자긍심 가득한 국민이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양양 낙산사 보타전의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사진. 왼쪽은 2018년 5월 입적한 설악산 신흥사 조실 설악당 무산 대종사의 영정이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경남대 교수)은 페이스북에 “자신이 탄핵했던 노 전 대통령 영정사진까지 소환하는 추 장관, 민심과 여론의 되치기에 겁나기도 하고, 모든 책임을 혼자 독박 쓸지도 몰라 쫄기도 한다”며 “결국 마지막 동아줄은 친노·친문·대깨문과 운명공동체 전략으로 가는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은) 과거 노 대통령 탄핵에 앞장서서 삼보일배로 사죄하고 그 원죄 갚느라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정국에 민주당 당 대표 맡아 문재인 대통령을 만들었다”며 “민주당 대표 시절 ‘오버’해서 드루킹 사건 원죄 갚느라고 조국 사태에 법무부 장관 맡아서 윤석열 찍어내기 선봉에 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이) 노무현 사진까지 불러내서 친노·친문, 문 대통령과의 일체감을 극대화시켜 강조하는 것”이라며 “다른 한편 문 정권이 자신을 토사구팽할 경우, 가만있지 않겠다는 독박 거부의 의사표시이기도 하다”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기가 위태롭게 되자 노무현의 추억을 소환해 다시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겠다는 속셈”이라며 “더 이상 노무현을 욕보이지 말라”고 했다. 그는 “(추 장관은) 개인에게 불이익을 줄 때는 반드시 ‘적법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헌법 12조 1항의 정신을 위반해 놓고, 노 전 대통령을 그 위헌적 망동의 변호인으로 동원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자신들의 정략적 이익을 위해 노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대중의 ‘원한’을 활용해 왔다. 요즘은 저들이 정말로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원한’을 가졌는지 조차 의심한다”며 “원한에 진정성이라도 있다면, 그것을 저렇게 싸게 팔아먹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을 올리며 “흔들림 없이 전진할 것이다. 두려움 없이 나아갈 것이다.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라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