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1463 0532020120364591463 08 08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6974601000

전경련 "한국, 7년 후 세계 5위 수출국…일본 추월 가능"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선경 기자

노컷뉴스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현재 수출 증가세를 유지할 경우 7년 후 일본을 추월해 세계 5위 수출국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오는 5일 무역의 날을 맞아 세계 수출시장에서의 한국 위상 변화와 수출국 순위 상승 가능성을 분석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1977년 수출 100억 달러를 기록하며 세계 20위 수출국으로 진입한 한국은 이후 42년간 수출이 연평균 9.96% 늘었다. 그 결과 지난해에는 수출 5418억 달러,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2.9%를 기록하며 세계 7위 수출국으로 뛰어올랐다. 특히 2011년 수출 5천억달러 달성 이후 7년 만인 2018년엔 미국과 독일, 중국, 네덜란드, 프랑스, 일본에 이어 세계 7번째로 수출 6천억달러 고지를 밟았다.

한국은 코로나19 여파에도 다른 선진국에 비해 수출 감소세가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세계 교역 규모가 작년 동기 대비 12.9% 감소(IMF 기준 수출 -13.5%·수입 -12.4%)한 가운데 우리나라 수출도 11.3% 줄었다. 하지만 세계 20대 수출국이 평균 14.2% 감소한 것을 고려할 때 선방한 수치다. 독일, 일본과 비교해도 각각 4.2%포인트, 2.7%포인트 적게 감소했다.

한국의 최대 수출지역인 아시아가 코로나19의 영향을 덜 받았고, 온라인 상담회 등 민관의 선제 대응이 주효했다고 전경련은 분석했다.

노컷뉴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경련은 이런 수출 회복세에 힘입어 한국이 세계 수출국 5위권에 진입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세계 5위 수출국인 일본과 한국의 수출액 차이는 1천637억 달러로, 세계시장 점유율은 한국이 0.7%포인트 낮았다.

하지만 한국 수출이 2010년대 성장세(연평균 1.68%)를 유지할 경우 수출경쟁력 약화가 뚜렷한 일본을 추월해 7년 후 세계 5위 수출국이 될 수 있다는 것이 전경련의 전망이다.

일본은 핵심 수출 품목인 고부가 부품·소재의 대(對)중국 수출감소 추세가 뚜렷했고, 세계 수출시장 비중이 17%나 되는 디지털 관련 재화의 수출경쟁력도 약화해 2011~2019년 수출이 연평균 0.96% 감소했다.

한국은 반도체, 석유제품, 자동차, 선박류 등 15대 주력 품목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감소한 가운데 차세대 반도체·바이오헬스·전기자동차 등 14개 신성장 품목 비중은 지난해 22.6%까지 늘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