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9867 0432020120364589867 05 05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606972325000

장영달 전 국회의원, 대한체육회장 선거 출마 선언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선 국회의원 출신인 장영달(72세) 우석대 명예총장이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장 명예총장은 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대한민국 체육의 100년을 열어야 한다. 체육인들이 앞장서고, 제가 그 선봉에 서겠다"며 출마를 발표했습니다.

전북 남원 출신으로 국민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장 명예총장은 14∼17대 국회의원(전주 완산구)을 지내며 국회 국방위원장과 운영위원장 등을 맡았습니다.

2005∼2008년 대한배구협회장으로 일한 것을 비롯해 생활체육 전국배구협회장,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체육계와도 인연이 있습니다.

그는 "한때 국가의 중요한 정책 추진과제였던 체육이 국민에게 실망을 안기는 까닭은 현재의 대한체육회가 무능하고 무책임하기 때문"이라며 "이제 체육계의 새로운 질서가 필요하다. 스포츠가 국민 모두의 것으로 사랑받고 다시 존중받는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정부를 상대로 대한체육회가 대립할 게 아니라 협력 관계를 회복해야 한다"며 정부와의 협력 강화를 역설했습니다.

장 명예총장은 선거에서 당선되면 정부와의 협의체를 구성해 관계를 재정비하고, 전문체육과 생활체육, 학교체육을 아우르는 혁신·발전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밖에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유치 총력 지원, 대통령 직속 국가 체육위원회 설치,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체육청 신설 검토, 스포츠 기본법 제정 추진, 대한체육회로 집중된 스포츠 권력 지방체육회와 종목 단체로 이양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끊이지 않는 체육계 비위에 대해선 "체육인의 도덕적 해이에 관한 모든 책임은 대한체육회와 그 수장인 회장에게 있다"며 "제가 당선돼 임기 중에 그런 일이 발생하면 모든 책임을 분명히 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장 명예총장은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대법원의 500만 원 벌금형 확정판결을 받은 바 있어 사면받지 않고서는 이번 선거 출마가 어렵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장 명예총장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출마에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선거에 많은 후보가 나오고 있는데, 다른 후보와 단일화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현 체제에서는 희망을 볼 수 없으니 이 체제를 뛰어넘는 일이 우선 시급하다고 본다. 현재 출마 선언하고 뛰시는 분들과도 그런 논의를 하고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종오 기자(kjo@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