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9652 0232020120364589652 04 0403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972110000

미국 소시민들 만난 바이든 "경기부양안 초당적 통과 촉구"

글자크기

화상회의로 실직자 등 목소리 들어

의회에 경기부양안 통과 촉구

마스크 착용은 '애국적인 일' 언급 하기도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타격입은 노동자와 소상공인을 위로하며 의회에 경기부양안 통과를 촉구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소상공인, 노동자들과 화상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바이든 당선인에게 어려움을 호소했다.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야구장 코메리카파크의 한 노동자는 "봉쇄조치로 3월8일 이후로 일하지 못하고 있다"며 "직원 모두 날아오는 청구서에 돈을 내려고 힘들게 노력하는 상황으로 정말 고통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야구장이 재개장해도 회사가 자신을 재고용하지 않을까봐 두렵다"며 "절망적이며 내일 어떤일이 생길지 모르고 어디서 도움을 줄지도 모르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당선인은 회사가 재고용하지 않을 것을 걱정하는 이유를 물으며 "회사가 다시 사람을 고용하는 상황이 됐을 때 기존인력을 재채용하지 않기는 어렵겠지만, 상황이 다를 수 있으니 살펴보겠다"고 약속했다.


또 바이든 당선인은 앞서 지난달에는 중순 간호사와 간병인, 소방관 등과 화상회의를 열고 보호장구 부족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도 한 간호사가 죽어가는 환자의 손을 잡아줬던 순간과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료를 간호했던 경험을 전달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올바른 정책과 함께라면 근본적 변화가 가능하다고 믿는다"면서 "우리가 이른 시일 내 도울 수 있기를 바라는데 이는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에게 달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당적 의원그룹이 발의한 9080억달러(약 1001조원) 규모의 지원법안에 대한 지지를 밝히고 이 경기부양안을 즉시 통과시키라고 의회에 촉구했다.


앞서 마크 워너(민주·버지니아) 상원의원 주도로 초당적 의원그룹이 특별 실업수당 연장 등을 포함한 9080억달러 규모의 패키지 법안을 발의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경기부양안이 취임 후 내놓을 더 포괄적 법안에 대한 '착수금'이 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다만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있는 동안 초당적 법안이 통과될 것 같지는 않다고 전망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마스크 착용을 '애국적인 일'로 규정하면서 한국전쟁과 세계대전 참전자들의 희생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공공장소에서는 자신뿐 아니라 다른 이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마스크 착용이) '내 자유를 크게 침해한다'고 말하는 경우가 있는데 한국전쟁이나 세계대전에서 목숨을 걸었던 참전자들에게 가서 그렇게 말해봐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마스크 착용은 남을 돕는 일"이라며 "우리는 마음가짐을 좀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