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8463 0182020120364588463 01 0108006 6.2.2-RELEASE 18 매일경제 64087791 false false false false 1606970146000

통일부, 대북지원용 코로나 백신 지원에 입 열었다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모든 국가가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한국도 코로나 백신 개발에 열심인 가운데, 통일부가 대북 지원용 백신 물량 확보에 대해 입을 열었다.

3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계약을 체결했는데 북한에 지원할 백신 물량도 고려됐느냐'는 질문에 "보건방역 당국과 아직은 구체적 협의를 한 바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한이 최근 셀트리온과 신풍제약을 상대로 해킹을 시도한 것에 대해서는 "통일부가 아는 바 없다"며 "통일부에 대한 해킹 시도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8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 중인 외국 제약사들을 상대로 해킹을 시도해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는 2일(현지시간) 보도한 바 있다.

북한 해커들은 동료로 가장한 이메일 계정을 만든 뒤 악성 파일 또는 링크를 첨부한 메시지를 직원들에게 보내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한국 뿐만 아니라 미국과 영국의 제약회사도 표적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경제 상황에 대해 "북한의 중국에 대한 경제 의존도를 고려할 때 중국과의 교역이 거의 없다시피 한 상태로 감축돼, 북한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태로 보는 것이 자연스럽다"고 말했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