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8211 0182020120364588211 05 0507003 6.2.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6969498000

TB 매체 "최지만, 연봉 조정 자격 부여 당연한 결정"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탬파베이 지역 유력 매체 '탬파베이 타임스'는 최지만의 탬파베이 레이스 잔류를 '당연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탬파베이 타임스는 3일(한국시간) 레이스가 일곱 명의 연봉 조정 대상 선수들에게 모두 조정 자격을 부여한 소식을 전했다.

이날 레이스는 논 텐더 방출 마감을 맞아 연봉 조정 대상이 아니었던 우완 에드가 가르시아 한 명만 방출하고 나머지 선수들은 모두 조정 자격을 부여했다.

최지만은 호세 알바라도, 요니 치리노스, 타일러 글래스노, 라이언 야브로, 조이 웬들, 마누엘 마고와 함께 남았다. 2021시즌 연봉을 놓고 구단과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매일경제

최지만은 레이스로부터 연봉 조정 자격을 부여받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탬파베이는 앞서 찰리 모튼, 마이크 주니노의 팀 옵션을 거부하고 헌터 렌프로에를 양도지명으로 방출하는 등 선수단 몸집을 줄이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그렇기에 논 텐더 방출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고 최지만도 그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됐으나 예상을 빗나갔다.

이에 대해 탬파베이 타임스는 이들 일곱 명을 모두 지킨 것에 대해 "모두가 2021시즌 중요한 역할이 예정돼 있기에 당연한 결정처럼 보인다"고 평했다. 이들은 2020시즌 부상으로 많은 기여를 하지 못한 알바라도, 토미 존 수술에서 재활중인 치리노스의 경우 논 텐더 가능성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마고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은 모두 이번이 첫 번째 연봉 조정이다. 탬파베이 타임스는 이들의 연봉 총액을 1360만에서 2000만 달러로 봤다. 아무리 탬파베이가 비인기 스몰마켓 구단이라지만, 감당하기 버거운 수준은 아니다. 탬파베이에서 2021시즌 연봉이 보장된 레이스 선수는 네 명으로 케빈 키어마이어(1150만 달러) 블레이크 스넬(1050만 달러) 쓰쓰고 요시토모(700만 달러) 브랜든 라우(250만 달러)가 그들이다. 결국 탬파베이가 여기서 살림을 더 줄이고 싶다면, 두 명의 고액 연봉자를 정리해야할 것이다.

연봉 조정 자격을 얻었다고해서 2021년 지위가 완전히 보장된 것은 아니다. 탬파베이 타임스는 여전히 트레이드 가능성이 남아 있고, 연봉 조정에 의한 계약은 개런티 계약이 아니라고 전했다. 개막일 이전에 방출할 경우 예정된 연봉의 6분의 1에서 4분의 1사이만 지급하면 된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