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6964 0032020120364586964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5607000

대만 매체 "中후시진, 불륜문제로 고발당해"…본인은 부인

글자크기

후 총편집인과 혼외자녀 낳았다며 상대 여성 실명도 밝혀

후시진 "완전한 모함"…중국 누리꾼들 '올바른 사람' 옹호도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의 후시진(胡錫進) 총편집인이 불륜과 혼외자녀 문제로 중국 당국에 고발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후시진이 말한다' 인터넷 프로그램 출연한 후시진
['후시진이 말한다' 채널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3일 자유시보 등 대만언론은 중화권 매체인 둬웨이(多維)를 인용해 돤징타오(段靜濤) 환구시보 부총편집인이 자사의 전·현직 직원과 오랫동안 가져온 부적절한 관계 및 혼외자녀 문제로 후 총편집인을 중국 공산당 사정·감찰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국가감찰위원회에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중국 사정당국에 고발된 후시진 관련 주요 내용(빨간색)
[대만 자유시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자유시보는 돤 부총편집인이 후 총편집인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혼외자녀를 1명씩 낳은 전·현직 직원인 장난이(張楠伊)와 가오잉(高穎)의 실명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빈과일보는 돤씨가 후씨에 대해 애국을 부르짖으면서 사적으로는 사치와 부패 및 타락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후 총편집인은 전날 오후 돤씨의 관련 고발 내용은 완전히 모함이라고 부인하는 입장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밝혔다.

이어 이런 사실을 환구시보 사무위원회에 통보했으며 사측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 다시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름이 거론된 2명에게 전화로 "무고하게 연루되어 미안함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많은 네티즌은 '그가 생활 및 행동이 올바른 사람'이라면서 그에 대한 지지를 계속 밝혔다.

앞서 후시진은 자신에게 중국 국적의 딸이 1명 있으며 베이징(北京)의 한 회사에서 근무하는 일반 회사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