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6782 0032020120364586782 04 0401001 6.2.3-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606965160000

[영상] 300kg 비만 남자가 병원에 가기 위한 필사의 선택은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스스로 몸을 가누기 어려운 비만 남성이 병원에 가는데는 구급차 외에도 크레인과 컨테이너가 필요했습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에서 몸무게 300㎏가량의 비만 남성을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크레인 두 대와 경찰관, 구조대원, 의사 등 50여 명이 투입되는 '작전'이 펼쳐졌는데요.

프랑스 남부 도시 페르피냥에 사는 이 남성은 지난해 침대에서 떨어져 다리가 부러졌고 그 뒤로 혼자 움직이지 못했습니다. 덩치가 너무 커서 아파트 현관문과 계단으로 이동할 수도 없었구요.

최근 병세가 악화하자 결국 구조대에 'SOS'를 치게 된 것입니다.

구조대는 아파트 2층 창문 외벽에 구멍을 뚫어 입구를 확보하는 방법으로 남성을 안전하게 컨테이너에 옮겼습니다.

그는 무사히 내려와 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최수연>

<영상: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