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6003 1082020120364586003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4026000 related

오은영, 녹화 중단 후 일대일 면담…폭력적인 금쪽이 처방은? (금쪽같은)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금쪽같은 내 새끼' 오은영 박사가 녹화를 중단한 뒤 금쪽이 엄마와 일대일 면담을 한다.

오는 4일 방송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여동생을 밟는 폭력적인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된다.

3일 공개된 영상에서는 집에서 동생과 과격하게 장난치는 금쪽이의 일상이 그려진다. 금쪽이는 동생을 밀치면서 밟고, 머리를 찍어누르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여 할 말을 잃게 만든다. 금쪽이 엄마는 “둘째 금쪽이가 저에게 와서 오빠가 자기를 때린다고 말하는데, 나중에는 부모도 금쪽이를 못 이길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걱정을 꺼내놓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에도 과일을 나눠 먹던 중 동생은 마지막 과일 한쪽을 뺏어 먹는 금쪽이를 포크로 찔렀고, 금쪽이의 이마에 흉터가 생겨 버린다. 홍현희는 이 모습을 지켜보던 내내 크게 공감하며 “장난감 갖고 놀지 못했을 때 저도 오빠에게 분풀이를 많이 당했었다”며 과격했던 오빠와 있었던 어린 시절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뒤이어, 금쪽이는 집에 놀러 온 사촌 동생과 옷을 붙잡고 흔들면서 거칠게 놀았는데 하지 말라는 이모의 경고도 무시한 채 계속해서 심하게 장난을 친다. 엄마와 이모가 잠시 사라진 걸 본 금쪽이는 사촌 동생의 등에 올라타 넘어뜨렸고, 이에 사촌 동생이 끼고 있던 안경이 부러져 얼굴을 다치고 만다. 해당 영상을 보던 오은영은 “엄마와 이모 사이가 안 좋아지겠다”며 상황을 안타깝게 바라본다.

한편, 폭력적인 금쪽이의 영상을 보던 오은영은 긴급히 녹화를 중단한 후, 엄마와 일대일 면담을 요청한다. 그리고, 엄마의 힘들었던 유년 시절과 금쪽이의 폭력적인 행동 이면에 숨겨진 연관성을 밝혀내 막막했던 부모에게 희망을 전달한다.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