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5103 0102020120364585103 04 04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2670000

나이지리아 ‘아기 공장’ 또 적발…시설 운영한 주범은 여성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나이지리아 오군 주의 한 ‘아기 공장’에서 구조된 여성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이지리아의 ‘아기 공장’에서 임산부와 신생아들이 구출됐다. 성폭행과 납치를 통해 강제로 아이를 임신하고 출산하게 한 뒤, 태어난 신생아를 불법으로 인신매매하는 아기 공장은 나이지리아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잔혹한 현실이다.

AFP의 보도에 따르면 현지 당국이 오군 주(州)에서 적발한 아기 공장에서는 총 6명의 여성과 신생아를 포함한 어린이 4명이 구조됐다. 여성 6명 중 4명은 임신한 상태였으며, 이들은 모두 불법으로 운영되는 시설에 갇혀 있었다.

아기 공장이라 불리는 불법 시설을 운영하는 사람들은 납치할 여성들을 성폭행 해 임신시키는 남성을 고용한 뒤, 이를 통해 태어난 신생아를 매매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시설에서 구조된 일부 여성은 불법 시설로 들어온 뒤 임신을 했고, 또 다른 여성들은 임신한 상태로 납치돼 불법 시설로 들어온 뒤 태어난 아기가 매매되기 전까지 성폭행 당하는 끔찍한 피해를 입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이지리아 오군 주의 한 ‘아기 공장’에서 구조된 여성과 아이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지난해 나이지리아 라고스에서 적발된 아기공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이지리아 경찰 당국은 “현장에서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 1명과 여성 2명을 체포했다”면서 “불법 시설을 직접 운영한 주범은 여성으로, 과거에도 아기 공장을 운영하다 적발된 전력이 있다. 이 여성은 올해 초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된 뒤 재판을 받고 있었지만 보석으로 풀려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유네스코에 따르면 나이지리아에서 인신매매는 금융 사기, 마약 밀매에 이어 세 번째로 흔한 범죄다. 특히 아기공장은 다른 조직 범죄와 마찬가지로 카르텔에 의해 운영되며, 고아원, 사회복지 가정, 산부인과 클리닉 등의 형태로 암암리에 퍼져있다.

지난해 적발된 나이지리아의 아기 공장에서 태어난 아기들이 남자아이인 경우 90만~150만 나이라(약 277~462만원), 여자아기는 80만 나이라(약 246만원) 혹은 그 미만의 값에 팔려나갔다. 아기를 산 사람들은 대부분 아이를 낳지 못하는 불임부부 또는 종교인들로 파악된다.

전 세계 인권단체들의 규탄에도 불구하고, 나이지리아의 아기 공장 및 인신매매는 범죄자와 정부 관리, 경찰의 유착 관계 아래 성행하는 탓에 근절하기 쉽지 않은 구조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