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4566 0102020120364584566 04 04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6962072000

[월드피플+] 美 102세 할머니, 암·패혈증·2차례 코로나 감염도 이겨냈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에 사는 102세 할머니가 코로나19에 두번이나 감염됐지만 또다시 건강을 회복해 화제에 올랐다. 특히 이 할머니는 과거 스페인 독감 등 두차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살아남은 것은 물론 암, 패혈증 등 중병에 걸리고도 모두 완쾌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언론은 100세 넘는 고령에도 또다시 코로나19를 이겨낸 안젤리나 프리드먼(102)의 기적같은 사연을 보도했다. 할머니가 처음 코로나 바이러스와 마주한 것은 지난 3월이었다. 당시 양로원에서의 격리생활에도 고열이 반복되는 코로나19 감염 의심증상을 보이다 할머니는 결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실상 고령의 나이에 극복하기 힘든 병이었지만 몇주 간의 사투 끝에 놀랍게도 할머니는 지난 4월 말 음성 판정을 받으며 기적적으로 건강을 되찾았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한 편의 해피엔딩으로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는 끈질기게 할머니를 놔주지 않았다. 지난 10월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이 일어나면서 또다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 그러나 이번에도 할머니는 멋지게 바이러스를 물리쳤다.

할머니의 딸인 조앤 메롤라는 "10월 하순 엄마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양로원의 연락을 받았다"면서 "요양원 내의 직원과 고령의 노인 모두 확진자 증가세여서 걱정했지만 엄마는 다시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겨냈다"고 밝혔다. 이어 "엄마는 귀가 거의 안들리고 잘 보지도 못하지만 평소 좋아하는 뜨개질을 하며 인생을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할머니는 2차례에 걸친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되면서 현재는 격리실에서 나와 양로원 자신의 방에 머물고 있다. 현지언론이 특히 프리드먼 할머니의 사연에 주목한 이유는 놀라운 과거 때문이다.

할머니는 스페인 독감이 한창이던 1918년 이탈리아에서 뉴욕으로 오는 이민자들이 탄 배 안에서 태어났다. 불행히도 할머니의 모친은 출산 중 사망했다. 딸 메롤라는 “엄마는 총 11명의 자식 중 한 명이었으며 유일하게 지금까지 살아계시다”면서 “아빠는 암으로 돌아가셨지만 엄마는 암, 유산, 내출혈, 패혈증, 코로나19 까지 모두 이겨냈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