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4190 0112020120364584190 04 04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1545000

코로나 치료제 급했나…北, 셀트리온·신풍제약 해킹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A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해커들이 지난 8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 중인 한국과 미국, 영국 제약회사들을 대상으로 해킹을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제넥신과 셀트리온, 신풍제약 등 한국 제약사 3곳이 해킹당했고 로이터는 보령제약까지 최소 4곳이라고 보도했다. 제넥신은 코로나19 백신을, 셀트리온과 신풍제약, 보령제약은 치료제를 각각 개발 중이다.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존슨앤드존슨과 메릴랜드에 본사를 둔 노바백스도 포함됐다.

또 아스트라제네카도 해킹 대상이 됐다고 로이터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옥스퍼드대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소식통은 "북한 해커들이 아스트라제네카 시스템에 침입하려 했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 해커들이 유용한 정보를 빼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WSJ에 따르면 신풍제약과 셀트리온은 해킹 공격을 받았지만 어떠한 피해도 발견되지 않았다. 신풍제약은 이메일을 통해 해킹이 시도됐다고 밝혔고, 셀트리온은 올해 하반기 해킹 시도가 빈번해졌다고 했다. 제넥신은 "조사 중이지만 해킹 시도에 대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존슨앤드존슨은 해킹 시도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노바백스는 "해킹 위협을 인지하고 있다"며 "정부 관계 기관과 사이버 보안 전문가와 협력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관련 언급을 피했다.

소식통들은 이번 해킹 시도에서 미 국무부와 한국 통일부를 공격할 때 사용됐던 것과 같은 IP주소 등의 흔적이 발견됐다고 알렸다.

배후로는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북한의 해킹 조직 '킴수키(kimsuky)'가 지목됐다. 킴수키는 미 국무부가 지칭한 것으로, 한국 정부 부처나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악성 코드를 유포하고 해킹해 정보를 빼내는 국제 유명 해커 그룹이다.

미국 정부에 따르면 킴수키는 최소 지난 2012년부터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안보 정보를 주로 빼내려 시도했다.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세계적인 제약사들을 겨냥해 해킹한 것으로 보인다고 WSJ는 전했다.

이들은 가짜 이메일 계정을 만들어 신뢰할 수 있는 지인으로 위장한 뒤 첨부 파일이나 링크를 열어보게 해 사용자의 ID나 비밀번호를 얻는 방식을 이용했다.

북한의 해킹 공격을 감시하는 호주 캔버라 소재 사이버보안업체 '인터넷 2.0'의 로버트 포터 대표는 북한이 중국과 같은 제3자에게 판매하거나 랜섬웨어 공격을 통해 대가를 요구할 목적으로 해킹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김현지A 기자 local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