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4025 0372020120364584025 08 0801001 6.2.3-RELEASE 37 헤럴드경제 64331824 false true true false 1606961490000

화면 펼치면 1.5배 ‘쭉’…LG롤러블폰 베일 벗었다

글자크기

구글 개발자 사이트에

‘롤러블폰 에뮬레이터’ 등장

최대 7.4인치 확대 ‘대화면 폼팩터’

세계 최초 롤러블폰 상용화 초읽기

헤럴드경제

LG롤러블폰. 구글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에뮬레이터에 공개된 LG롤러블폰(화면 우측). 구글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 캡쳐.


“LG 롤러블폰 첫 공개!”

LG전자의 ‘야심작’ LG 롤러블폰의 실체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긴 직사각형 화면의 우측이 쭈욱 늘어나는 형태로, 펼치면 1.5배가 되는 대화면 폼팩터다. 앱 실제 구동 방식도 함께 공개됐다. 접혀있던 화면이 커지면서 숨겨진 화면이 보이는 형태다. LG전자는 이르면 내년 3월 전 세계에 이를 공개, 세계 최초 롤러블폰 상용화에 나선다.

구글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지난 1일(현지시간) &lsquo;롤러블 스마트폰용 에뮬레이터’가 등장했다.

에뮬레이터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개발과정에서 물리적인 제약 없이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장치다. 말하자면 폼팩터 내 앱 구동 방식을 개발자들에게 제공하는 셈이다. 실제 스마트폰과 똑같은 디스플레이 사이즈, 화면 비율을 보여준다.

이날 공개된 롤러블 스마트폰용 에뮬레이터는 LG롤러블폰용이다. 공개된 롤러블 스마트폰 에뮬레이터에 따르면 LG롤러블폰은 화면을 펼치기 전에는 6.8인치 크기에 1080x 2428의 화면비를 갖췄고, 이를 펼치면 7.4인치 1600x2428 화면비로 확대해 사용할 수 있다.

롤러블폰을 펼치면 앱 화면도 함께 늘어나는 식으로 구동된다.
헤럴드경제

LG롤러블폰. 구글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에선 이번 에뮬레이터 공개로 세계 최초 롤러블폰 상용화가 초읽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LG전자가 롤러블폰 앱 생태계 구축을 위해 구글과 손을 잡고 에뮬레이터를 공개했단 것이다.

출시는 3월이 유력하다. 당초 LG전자는 매년 2월 스페인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21에서 롤러블폰을 최초 공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MWC 개최일이 6월로 밀리며 더는 2월에 공개할 필요가 사라지자 롤러블폰 완성도를 위해 3월로 출시일을 늦춘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명은 LG 롤러블(Rollable)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LG전자는 LG 롤러블이라는 상표권을 미국, 유럽, 한국 등 주요 출시국가에 등록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9월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선제 발굴해 나가겠다는 LG 스마트폰의 혁신 전략인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화면이 2개인 돌리는 스마트폰 ‘LG 윙’이 그 첫 번째 제품. 두 번째가 화면을 줄였다 넓히는 LG롤러블폰이다. LG 윙 공개행사에서 롤러블 티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박혜림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