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3905 0032020120364583905 05 0506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9876114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1374000

박항서 감독 관련 가짜뉴스 기승…"유튜버에 삭제·정정 요구"

글자크기

매니지먼트사 "사실관계 확인 없이 자극적인 제목 붙여 조회 수 올리기"

연합뉴스

베트남 2급 노동훈장 받는 박항서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매니지먼트사가 박 감독의 인기에 편승해 사실관계 확인 없는 '가짜 뉴스'로 조회 수 올리기에 나선 일부 유튜버들에게 '영상 삭제 및 정정'을 요구했다.

디제이매니지먼트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유튜브,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 대표팀 관련 허위 동영상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라며 "해당 영상들의 삭제 혹은 정정 조치를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SNS에 계속 올라오는 박항서 감독의 거취 문제, 연봉 삭감 이슈 등의 영상들은 대부분 사실 확인 없이 자극적으로 해석한 게 많다"라며 "이런 영상들이 대한민국과 베트남 대중들에게 불필요한 의혹과 악의적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고, 거짓 영상들이 기정사실로 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유튜브에 박항서 감독의 이름으로 검색하면 자극적인 제목의 영상들이 많이 검색된다.

이에 대해 디제이매니지먼트 관계자는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박항서 감독과 관련된 내용을 교묘하게 짜깁기해서 자극적인 제목을 붙여서 조회 수를 올리는 영상들이 많다"라며 "사실이 아닌 내용도 유포돼 박 감독은 물론 한국인 코치들의 업무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잘못된 영상물들이 자칫 여론을 움직일 수도 있다는 판단 아래 사실에 기반한 영상물을 제외하고 전혀 사실과 다른 영상물을 게시한 10여 군데 유튜브 채널에 영상 삭제와 정정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극적인 내용을 사실관계 확인 없이 게시해 이윤을 창출하고 있는 특정 채널들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며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 사령탑 취임 이후 축구 외에도 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