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3557 0182020120364583557 03 0302003 6.2.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0930000

"10일부터 공인인증서 폐지되면 현재 인증서는 사용 못하나요"

글자크기
매일경제

[자료 제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직장인입니다.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 법안(전자서명법 전부 개정안)이 곧 시행된다는 소식을 들었는데요.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 앞으로 온라인 금융거래 인증은 어떻게 이뤄지나요?"

오는 10일 개정 전자서명법 시행을 앞두고 1999년부터 발급된 공인인증서 폐지에 따른 궁금증이 많아지고 있다.

앞으로는 공인인증서에 따르는 액티브엑스(ActiveX) 등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되는 다양한 방식의 민간 전자서명이 활용된다. 전자서명 가입자 신원 확인 절차도 기존 대면 확인만 허용했던 방식에서 비대면 확인도 가능해 진다. 가입자 인증도 10자리 이상의 복잡한 비밀번호 대신 홍채 등 생체정보나 PIN(간편비밀번호) 등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결제원, 한국전자인증, 코스콤, 한국무역정보통신, 한국정보인증, 이니패스 등 6개 기관이 발급하는 현재 공인인증서의 경우 유효기간까지는 사용할 수 있고, 가칭 '공동인증서'로 이름이 바뀐다. 물론 갱신도 가능하지만, 기존 인증서는 서비스 불편이 따를 수 있어 신규 발급하는 방향이 주를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앞으로 공동인증서는 민간에서 발급하는 사설인증서 중 하나로 사용할 수 있으며, 다만 앞으로 '공인인증서'라는 명칭은 쓸 수 없게 된다.

현재 공인인증서를 제공하는 금융결제원 등 6개 기관은 공동인증서로 계속 프로그램을 업데이트 하고 서비스를 유지한다. 이들 기관들도 현재 통신사 등 사설인증서와 경쟁을 위해 패턴, 지문, 안면, 홍채인식 등으로도 비밀번호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이용 편의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기존 공인인증서처럼 1년마다 갱신할 필요가 없도록 갱신 기간도 3년으로 늘린다.

금융결제원의 경우 22개 금융기관과 함께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금융인증서'를 서비스한다. 우리은행에서는 이미 금융인증서 발급 서비스에 들어갔다. 금융결제원은 10일부터 금융인증서의 은행권 본격 실시를 바탕으로 정부24, 국민신문고, 청약홈, 홈택스 등 이용할 수 있는 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금융인증서 서비스는 6자리 숫자 간편비밀번호(PIN), 패턴, 지문, 안면 등으로 이용할 수 있다"며 "클라우드 자동연결, 금융인증서 즐겨찾기 설정을 통해 더욱 간편하게 이용하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주요 민간 기업들은 공인인증서 폐지에 대응해 사설인증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설인증서로는 카카오페이 인증, 패스(PASS) 인증 등이 있다. 그동안 공인인증서는 사용을 위해 각종 보안프로그램 설치와 비밀번호 설정, 본인인증까지 여러 단계를 거쳐 왔으나, 사설인증서는 이런 불편을 개선했다.

이런 편리성을 앞세워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지난해 4월 출시한 인증서 패스의 경우 누적 발급 건수가 지난 11월말 기준 2000만건을 넘어서는 등 이용자가 꾸준하다. 현재 동양생명보험, KB손해보험, IBK연금보험, 흥국생명, ABL생명보험 등 주요 보험사에서 보험 가입문서 간편조회 등에 패스 인증서를 적용하고 있으며, 미래에셋대우는 증권사 최초로 전자투표 시스템 간소화를 위해 패스 인증서를 도입했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