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0945 0022020120364580945 01 01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58274000

김근식 "秋, 자신이 탄핵한 盧 소환…독박 거부한단 의사표시"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 최정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3일 고(故) 전 노무현 대통령의 영정사진을 올리며 검찰개혁을 주장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급하긴 급했나 봅니다"라고 했다.

김 교수는 "자신이 탄핵했던 노 대통령 영정사진까지 소환하는 추 장관, 민심과 여론의 되치기에 겁나기도 하고, 모든 책임을 혼자 독박쓸지도 몰라 쫄기도 한다"며 "결국 마지막 동아줄은 친노·친문·대깨문들과 운명공동체 전략으로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밀리지 않도록 친문진영 재결집하고 밀려도 친문과 함께 옥쇄하겠다는 각오를 과시해 본인을 내칠 경우 '가만있지 않겠다'는 압박이기도 하다"라고 추 장관 글의 의도를 해석했다.

그는 "(추 장관은) 과거 노 대통령 탄핵에 앞장서서 삼보일배로 사죄하고 그 원죄 갚느라고 탄핵정국에 민주당 당대표 맡아 문재인 대통령 만들었다"며 "민주당 대표시절 오바해서 드루킹 사건 원죄 갚느라고 조국사태에 법무부 장관 맡아서 윤석열 찍어내기 선봉에 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김 교수 페이스북 캡처]



김 교수는 "그런데 윤석열 찍어내려다 무리해서 되치기 당하고 여론의 역풍을 맞아 문재인정권 폭망을 자초하면, 그 원죄를 어찌 감당할지요?"라며 "징계위 열고 해임 강행하고 대통령이 재가하면 추미애와 문재인은 온전히 운명공동체가 되는 셈"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 장관이) 그래서 디데이를 앞두고 노무현 사진까지 불러내서 친노·친문, 문대통령과의 일체감을 극대화시켜 강조하는 것"이리며 "다른 한편 문 정권이 자신을 토사구팽할 경우, 가만있지 않겠다는 독박거부의 의사표시이기도 하다"고 했다.

중앙일보

지난 2004년 4월 4일 당시 민주당 선대위원장이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광주역 앞에서 ‘3보 1배’ 행진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미 이용구 차관에게 징계위원장을 맡기지 말라고 지시했다"며 "징계는 전적으로 추 장관의 결정이고, 대통령은 법에 따라 징계결과를 수용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최악의 경우 추 장관과 손절 가능성을 이미 열어놓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윤석열 찍어내기의 역풍이 거셀 경우, 秋·文(추·문) 공동전선이 깨지면 추 장관의 행보가 과연 어떨지 궁금하다"고 마지막으로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