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0656 0242020120364580656 08 08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34513327 false true true false 1606957943000

韓게임 4년만에 중국 수출길 열리나…“안심단계 절대 아냐”(종합)

글자크기

컴투스 ‘서머너즈 워’에 외자판호 발급

전문가 “美대선 관련 일회성 카드” 분석

“풀렸다 안심NO…정부 더 적극 나서야”

이데일리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 컴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중국이 약 4년 만에 한국 게임에 대한 한한령을 풀고 국내 중견 게임사 컴투스(078340)의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에 판호(서비스 허가)를 발급했다. 한국 게임의 중국 수출길이 열렸다는 청신호가 될지, 아니면 국제정세 변화에 따른 중국의 일회성 이벤트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게임만 차별했던 중국, 돌연 왜?

3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중국 국가신문출판총서가 발급한 총 42개의 수입 온라인게임 중 컴투스의 서머너즈 워가 포함됐다.

서머너즈 워는 컴투스의 글로벌 히트작으로 지난 2014년 4월 출시해 현재까지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모바일게임이다. 지난해 누적 매출 2조원을 돌파했고, 이 중 90% 이상을 해외에서 거둬들였다. 출시 이후 총 234개 국가 이용자들이 서머너즈 워를 즐기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2016년 말 즈음에 판호를 신청했는데, 오늘 외자 판호를 발급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를 계기로 중국 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판호 발급은 2017년 3월 사드배치 보복에 따른 한한령이 시행된 이후 약 3년 9개월 만의 일이다.

중국은 한국 이외에도 게임 판호 총량을 줄여왔다. 게임 규제와 판호 관리가 계속 강화되는 분위기 속에서 판호 발급량은 2017년 9368개, 2018년 2064개, 2019년 1570개, 2020년 상반기 609개 등으로 매년 줄어들고 있다.

이 가운데 올 상반기 외산게임의 판호 발급 건수는 총 27개였고, 한국 게임은 단 1개도 포함되지 않았다. 판호 발급량을 줄이면서도 일본과 미국 등 타 국가의 게임들에는 판호를 발급했으나, 유독 한국 게임에만 냉혹하게 대응한 것이 중국 정부였다.

이처럼 중국이 자국 입맛에 맞는 판호 허가를 통해 이익을 극대화하면서, 올 상반기 중국 게임 시장의 내수 비중은 86%를 기록했다. 중국 자체 개발 게임 비중은 2017년 60%대, 2018년 70%대, 2019년 80%대로 매년 성장해왔다.

그 사이 중국산 게임은 국내에 법인 설립도 없이 중국에서의 서비스를 통해 매출을 올렸다. 중국 게임사들이 국내에서 매출을 올리면서 세금은 내지 않는 특혜 속에 판호 제재는 지난 3년여 간 지속되면서 무역 불균형이 심화됐고, 업계에서는 그간 국내 게임산업이 10조원 이상의 손해를 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정부의 추가 압력 반드시 필요”

중국 당국이 컴투스 게임에 돌연 판호를 발급하면서 한국 게임에 대한 규제가 풀리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에 대해 판호 문제 전문가인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부정적인 견해를 내놨다.

위정현 학회장은 “중국의 계산된 행동으로 본다”면서 “이번 판호 발급은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이 당선된 국제정세의 변화와 중요한 관련이 있다. 한미일 동맹이 공고해지는 데 불안감이 있어서 한한령을 해제할 수도 있다는 시그널을 주고 한국 반응을 보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으로 지켜봐야 할 부분은 서머너즈워 외에 다른 한국 게임들도 판호를 발급받을 수 있을지다. 판호 발급을 기다리는 게임은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와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펄어비스 ‘검은사막 모바일’, 엠게임 ‘진열혈강호’ 등 다수다.

특히 최근 미리 획득한 판호를 통해 올 8월 출시를 계획했으나, 알 수 없는 사정으로 무기한 서비스 연기된 넥슨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사례가 공존하고 있어 업계의 혼란은 가중된 상태다.

위 학회장은 “이번 발급이 일회성으로 끝날 가능성도 있다”면서 “던전앤파이터는 중국 내 파급효과가 워낙 큰 게임이기 때문에 내부 견제가 굉장히 심했고, 복합적인 사정이 존재한다. 반면 서머너즈워는 상대적으로 파생효과는 작으면서 한국을 배려했다는 명분을 챙길 수 있는 적절한 카드로 판단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체부와 외교부가 ‘이제 풀렸다’고 안심할 게 아니라 추가적인 판호 발급에 대한 지속적인 압력을 가해야 한다. 판호 제도 자체가 WTO 위반이라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