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3919 1192020120364573919 02 02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947224000

일주일만에 직무 복귀한 尹…'원전 영장' 승인

글자크기
일주일만에 직무 복귀한 尹…'원전 영장' 승인

[앵커]

일주일 만에 직무에 복귀한 윤석열 검찰총장은 밀린 현안 보고를 받았는데요.

'월성 원전' 사건의 산업부 공무원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승인했습니다.

복귀 후 첫 주요 수사 지휘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 앞에 복귀 축하 화환들이 놓였습니다.

직무 복귀 이틀째인 윤석열 검찰총장은 밀린 현안 보고를 받았습니다.

특히 대전지검의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 관련 보고가 주요 논의 대상이었습니다.

지난달 중순 대전지검은 산업부 관계자 등에 대해 감사 방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대검에 보고했습니다.

윤 총장이 보강 수사를 지시했고, 대전지검이 보완한 의견을 다시 보고했으나, 지난달 24일 윤 총장 직무가 정지되면서 검토가 중단된 상태였습니다.

복귀 후 다시 보고를 받고 내용을 검토한 윤 총장은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승인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모든 분들에게 대한민국 공직자로서 헌법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한편, 윤 총장 직무 복귀 당일인 지난 1일 서울중앙지검 김욱준 1차장검사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차장검사는 언론에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존재 가치를 위협하는 조치들을 즉각 중단해달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차장검사는 윤 총장을 겨냥한 수사에 드라이브를 걸어온 이성윤 지검장 측근으로 꼽혀왔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에서는 이 지검장과 차장검사들을 제외한 검사 전원이 추 장관을 비판하는 단체 성명에 동참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