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3815 0562020120364573815 03 03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46400000

“폐지되면 본인인증 어떻게 하나요?"… 공인인증서 Q&A

글자크기
세계일보

오는 10일부터 ‘공인인증서’라는 개념이 사라진다. 개정된 전자서명법이 시행돼서다. 지금까진 금융결제원, 코스콤, 한국정보인증, 한국전자인증, 한국무역정보통신 5개 기관이 발급하는 인증서가 공인인증서로서 지위를 가졌지만 이젠 시장에서 모든 본인인증 서비스가 자유롭게 경쟁한다.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 어떤 게 바뀌는 걸까. 또 본인인증은 앞으로 어떻게 하면 될까.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존에 공인인증서 서비스를 제공해 오던 금융결제원은 고객이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금융인증서비스를 10일 선보인다. 인증서 유효기간을 현행 1년에서 3년으로 늘리고 지문, 안면인식, 홍채인식, 패턴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본인인증을 할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공인인증서 폐지 관련, 금융소비자의 궁금증을 질의응답 형식으로 정리해봤다.

―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 10일부터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수 없나.

“아니다. 이용 중인 공인인증서는 유효기간까지 그대로 사용하면 된다. 오는 10일부터는 공인인증서와 동일한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동인증서를 발급받으면 된다. ‘공인인증서’가 ‘공동인증서’로 이름을 바꿨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 현재 이용 중인 공인인증서가 만료되면 어떻게 하나.

“현재 이용 중인 공인인증서가 만료되면 민간 본인인증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단, 기존 공인인증서가 익숙해 계속 공인인증서를 사용하고 싶다면 공동인증서를 발급받으면 된다.”

― 금융결제원이 준비하는 금융인증서비스는 뭔가.

“금융인증서를 금융결제원의 클라우드에 발급·보관해 어디서든 컴퓨터(PC), 모바일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인증서비스다. 금융결제원과 은행권이 공동으로 실시하는 서비스로 인터넷·모바일뱅킹을 이용하는 금융소비자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은행 인터넷·모바일뱅킹 인증센터 메뉴에서 오는 10일부터 발급받을 수 있으며 1인당 1개만 발급된다.”

― 금융인증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은?

“금융인증서비스가 적용된 은행, 카드사, 보험사 등 금융기관 및 정부·공공기관에서 이용 가능하다. 정부24, 국민신문고, 청약홈, 홈택스 등 이용할 수 있는 기관을 꾸준히 확대할 예정이다.”

― 금융인증서비스 외 다른 본인인증 수단은 없나.

“금융인증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본인인증 수단이 시장에 존재한다. 대표적인 게 통신 3사의 패스(PASS)와 카카오의 카카오페이 인증이다. 본인이 사용했을 때 편한 인증 수단을 사용하면 된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