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2254 0432020120364572254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58359492 true true false false 1606926460000

수능 전 확진자 5백 명대…"필요시 거리두기 추가 상향"

글자크기
<앵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511명으로, 나흘 만에 다시 5백 명을 넘었습니다. 정부는 이번 주말이 확산과 진정을 가르는 갈림길이라면서, 필요하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추가로 올리겠다고 말했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방역 당국은 현 상황에 대해 확진자 숫자에 뚜렷한 변화가 없어 여전히 위험한 국면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수능 시험을 하루 앞두고 신규 확진자는 다시 5백 명을 넘겼고, 전국 17개 시도 모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이틀 전부터 자가격리자가 역대 최고치인 7만 명을 돌파할 정도로 곳곳에서 감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8월의 2차 대유행 때와 달리, 사회적 거리 두기를 올렸는데도 확진자 수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습니다.

당시에는 거리 두기 격상 이후 약 열흘 뒤부터 환자 수가 줄기 시작했지만, 이번에는 지난 19일 수도권을 1.5단계로 격상하고, 14일이 지났는데도 감소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다행히 지난 주말 동안 수도권의 휴대전화 이동량은 1.5단계 격상 이전인 2주 전에 비해 23% 감소했습니다.

당국은 3차 대유행의 규모가 지난번 2차 때보다 더 크기 때문에 환자 발생이 줄어들기까지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결국, 거리 두기 효과는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방역 당국은 앞으로 확진자 수의 추이 등을 좀 더 지켜보며 필요한 경우 신속하게 거리 두기 단계를 추가로 상향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형래 기자(mra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