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2169 0562020120364572169 02 0213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924854000

충남도, 유럽에 ‘K방역’ 우수성 소개

글자크기

안전한 병원 논의 웹세미나 참가

감염병 대응 위한 국제연대 첫발

충남도가 유럽 지방정부와 병원 등에 ‘K-방역’을 소개하며 감염병 대응 국제연대를 위한 첫발을 뗐다.

충남도는 자매결연 단체인 폴란드 비엘코폴스카주가 1일 개최한 ‘안전한 병원 논의를 위한 웨비나(웹세미나)’에 참가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웨비나는 감염병 대응 노하우 공유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의 의료 서비스 제공 방안을 공동 논의하는 자리였다.

웨비나에는 폴란드 코로나19 거점 병원인 포즈난의료원과 볼리카의료원, 이탈리아 볼로냐 산토르 솔라-말피기 병원 등이 참여했다. 국내에서는 충남도와 천안 단국대병원이 참여했다.

충남도에서는 이날 웨비나에 외교부 코로나19 대응 총괄TF팀을 이끈 바 있는 윤강현 국제관계대사가 대표로 참가해 K-방역과 도의 대응 사례를 발표했다.

윤 대사는 한국이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통해 전염병 초기 대응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확진자 역학조사 표준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개방성과 투명성, 시민의 자발적 협조, 혁신성 등 4대 원칙에 근거해 코로나19에 대응했고 이러한 원칙으로 드라이브스루나 워크스루와 같은 선제적인 방역조치를 취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윤 대사는 위험 노출에 대한 상시적인 경각심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정부 지침에 적극 동참하는 시민의식이 K-방역의 핵심이라며, 이러한 의식의 세계적 확산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충남도의 방역 활동과 관련해서는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등 선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요양병원 등 고위험 시설 조기·대규모 전수검사 실시 △확진자 발생 시 매뉴얼에 근거한 소독 및 역학조사 등을 제시했다.

홍성=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