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1414 0432020120264571414 04 0401001 6.2.2-RELEASE 43 SBS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916383000

'세계 첫' 선수 뺏긴 美…"백신 업적 노린 트럼프, 최악의 악몽"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자국 제약사인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승인 경쟁에서 한 발 늦으면서 영국에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넘겨주게 됐습니다.

백신 보급이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탈출할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는 상황에서 승인 시점을 놓고 영국에 선수를 빼앗기면서입니다.

임기 중에 백신 관련 업적을 남기는데 집착을 보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 행정부로선 허를 찔린 셈입니다.

백신 심사를 앞둔 미 식품의약국(FDA)이 받는 압박도 커질 전망입니다.

영국 당국은 2일(현지시간)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승인했습니다.

이는 서방국가 중 첫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으로, 다음 주부터 영국 전역에서 접종이 가능하다는 게 영국 정부의 설명입니다.

화이자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역사적 순간"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언론들은 일제히 영국이 미국을 이겼다는 평가를 내놨습니다.

CNN방송은 "영국이 백신 승인 경쟁에서 미국과 유럽연합(EU)을 뛰어넘었다"고 설명했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도 "영국이 서방국가 중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에 긴급사용 승인을 내줌으로써 미국을 이겼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미 백악관으로부터 백신이 빨리 배포되도록 하라는 채근을 받아온 FDA는 영국의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으로 인해 더 압박을 받는 처지가 됐습니다.

특히 코로나19 백신을 자신의 임기 말 업적으로 삼으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FDA를 재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날 관계자 4명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보좌진이 코로나19 백신 승인을 위해 신속히 움직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FDA 관계자들을 닦달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이 이달 7일 백신을 승인할 수 있다는 보도를 접한 뒤 FDA 관계자들을 질책했다고 전해졌습니다.

FDA는 10일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원회'(VRBPAC)를 통해 화이자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폴리티코는 "영국이 서방국가 중 처음 코로나19 백신 사용승인을 내린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악의 악몽"이라고 촌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신 개발을 재선의 발판으로 여기며 '초고속 작전팀'을 구성,백신의 조기 개발에 열을 올렸습니다.

그는 화이자가 자신의 재선을 막기 위한 정치적 이유 때문에 대선 이후 백신 효과를 발표했다는 음모론까지 제기한 바 있습니다.

다만 FDA는 수억 명이 접종하게 될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효과와 안전성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심사 일정이 앞당겨질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한 국장은 지난달 30일 열린 백악관 주재 주지사 전화회의에서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는 책임감도 느끼지만, 우리는 모든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이 우리가 설정한 높은 기준에 충족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형우 기자(dennoch@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