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1377 0012020120264571377 05 0509001 6.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15921000

로리 매킬로이 “참 이상했던 한 해…내 점수는 C”

글자크기

코로나 발생 전 세계 1위 군림하다

시즌 재개 후 우승권에서 사라져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도 연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로리 매킬로이는 코로나19의 최대 희생양이다. 2020년을 무관으로 마친 매킬로이는 2일 골프위크와의 인터뷰에서 2020년 자신의 성적에 “C”를 매겼다. 매킬로이는 “이상한 한 해였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남자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선수를 꼽으라면 단연코 로리 매킬로이(31·북아일랜드·사진)일 것이다.

매킬로이의 2019~2020 시즌은 코로나19 전과 후로 나뉜다. 코로나19로 시즌이 중단되기 전까지 지난해 11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 우승을 포함해 5위 밖으로 내려가지 않으며 세계랭킹 1위에 군림했던 매킬로이는 지난 6월 시즌 재개 이후 우승 경쟁에서 찾아보기 힘든 이름이 됐다. 세계랭킹은 4위까지 밀려났고, 마스터스 우승에 실패하면서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도 내년으로 미뤄야 했다.

매킬로이는 2일 골프위크와의 인터뷰에서 2020년 자신의 성적을 “우승이 없어 실망스럽다”며 ‘C’로 매겼다. 매킬로이는 “이상한 한 해였다”면서 “연초만 해도 잘하고 있었고 모멘텀도 충분했다. 그러다 모든 것이 멈췄다. 다시 시즌이 재개됐을 때 적응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매킬로이는 “처음 몇 주 동안 무관중으로 경기할 때마다 연습 라운드를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매킬로이는 그러나 자신의 골프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지 않았다.

매킬로이는 “나는 31세이고 적어도 내 경력의 절반은 아직 남아 있다”면서 “내가 컷을 놓친다면 훨씬 더 걱정되겠지만, 1년이 넘도록 컷을 놓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 몇 년 동안 내 게임에서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고, 나는 그것을 찾아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좋을 때와 나쁠 때의 격차가 상당히 좁혀졌다는 얘기다.

매킬로이는 PGA 투어와 유러피언 투어의 전략적 제휴에 대해선 “올바른 방향으로의 엄청난 진전”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매킬로이는 ‘지난 1년 중 가장 좋았던 순간과 최악의 순간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이렇게 답했다.

“나에게 올해 최고의 순간은 우리의 첫 아이(포피 케네디)를 세상에 맞이한 거야. 최악의 순간은 아마도 그녀의 첫 기저귀를 갈아주려 한 때였던 것 같아.”

류형열 선임기자 rhy@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자낳세에 묻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