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1368 1082020120264571368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16030000 related

손헌수 "박수홍·윤정수는 도련님, 난 방자"…20년 인연 끊었다(아이콘택트)[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개그맨 손헌수가 20년간 따랐던 형 박수홍, 윤정수와의 이별을 선언했다. 서운함에 윤정수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배우 김수미가 스페셜 MC로 나선 가운데, 개그맨 윤정수가 눈맞춤을 위해 등장했다.

이날 윤정수의 눈맞춤 상대로 개그맨 손헌수가 등장했다. 손헌수는 "마지막으로 이제 그만 헤어지자는 이별 선언을 하겠다"고 말했다.

윤정수는 "얼마 전 남창희 씨가 '형 기사가 났는데 한 번 보라'고 하더라. 기사를 봤는데 손헌수가 박수홍, 윤정수와 연락을 끊었다는 기사였다. 웃기려고 한 줄 알았는데 그러고보니 전화가 안오더라"라며 손헌수를 향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어 "그 기사가 나가고 한 번도 전화통화를 한 적이 없다. 두 달 가까이 됐다. 박수홍과도 연락을 끊었다더라"며 "오늘 사실 박수홍 씨랑 같이 나오려고 했는데 '미우새' 촬영이 잡혀서 못 나왔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손헌수는 "한 분은 51세고, 한 분은 한달만 있으면 50세다. 형들을 보면 (결혼을 못한 것에 대해) 심각하지 않다. 예전부터 농담삼아 실버타운 이야기를 하더라. 그게 저는 농담인 줄 알았는데 얼마 전 박수홍 선배가 술을 드시고 '헌수야 나 요즘 너무 행복하다. 나 왜 돈 버는지 아니? 너희들하고 실버타운에서 살거야'라고 이야기하는데 섬뜩했다. 그때 벗어나야겠다 생각했다"고 윤정수, 박수홍과 연락을 끊게 된 배경을 털어놨다.

그는 "형들은 모셔야 되는 도련님들, 저는 방자"라며 "지금 저희는 많이 늦었다. 결혼하고 가정을 꾸린 후 다시 보더라도 지금은 헤어져야 한다"고 단호함을 드러냈다.

또 손헌수는 "박수홍 선배 성격이 착한 바보다. 답답한 면도 있고 반면 윤정수 형은 그런 면을 전혀 못 보는 성격"이라며 상반된 두 형의 성격 때문에 20년간 쌓인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오늘이 박수홍 선배 생일이다. 원래라면 다 모일텐데 저는 전화를 꺼놓을 생각이다. 20년 동안 단 한번도 그런 적 없던 동생이 전화기가 꺼져있는 것은 처음일 것이다. 두렵긴 하지만 하루이틀 고민한 것이 아니다. 이제 서로 의지하지 않고 딱 강한 삶을 살고 싶다"며 이별을 선언하겠다고 다짐했다.
엑스포츠뉴스


블라인드가 열리고 손헌수는 "제가 오늘 드릴 말씀은 이제 우리가 헤어져야될 것 같다. 이제 그만 헤어지시죠"라고 말했다. 이에 윤정수는 "뭔 소리야?"라고 분노했다.

손헌수와의 눈맞춤을 마친 윤정수는 "너를 바라보는 5분 동안 무슨 감정인지 모르겠다. 사귀는 여자 헤어지는 느낌이다. 우리가 왜 여기서 이러고 있는지 모르겠다. 헤어지자라니 이게 무슨 말이냐. 이거 똑바로 이야기 안하면 수홍이 형한테 혼난다. 아니 나한테 혼난다"며 서운함을 전했다.

손헌수는 "저희 셋이 20년을 넘게 붙어다니다 보니 각자의 삶을 좀 살아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저는 형들과 함께 살다보니 41살이고, 저도 이제 우리끼리 모이는 것은 무의미하고 그만 봐야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단호하게 말했다.

'연락도 하지 말라'는 손헌수의 말에 윤정수는 "그런 말을 듣고 어떻게 연락을 하겠냐. 자존심 상한다. 일단 그렇게 하고 내 생일이 2월 8일이다. 너의 생일 잘 보내고 내 생일에 잘 나타나"라고 기간을 정해줬다.

손헌수는 윤정수에게 "감사했습니다"라고 말하고 인사를 한 채 그의 제안을 거절해 윤정수를 충격에 빠뜨렸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채널A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