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1359 0242020120264571359 02 02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6915919000

대전 수능 감독관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대입 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2일 대전에서 수능 감독관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교육 당국도 비상이 걸렸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유성구 관평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대전 512번 확진자)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 확진자는 대전 내 한 고등학교 교사로 수능 시험 감독관이다.

512번 확진자의 아들(513번 확진자)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들 부자는 지난달 30일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이날 선별 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해당 고교는 방역 후 예정대로 수능 시험을 치를 계획이다. 교육 당국은 다른 교사 검사 여부와 수능 감독관 교체 문제를 방역 당국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도 나머지 가족 3명을 대상으로 긴급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감염 경로와 밀접 접촉자, 동선 등을 파악 중이다.

한편 대전에서는 수능 수험생 11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9명은 음성이었고, 2명은 검체 분석이 진행 중이다.

이데일리

수능을 하루 앞둔 2일 광주 남구 선별 진료소 입구 (사진=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