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1248 0512020120264571248 03 0301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15105000

산업부, '월성 원전' 구속영장 청구 소식에 "착잡하다"

글자크기

"구속영장 발부시 구속적부심사 등 다퉈봐야"

뉴스1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산업정책관실 앞 복도 모습. /뉴스1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일 검찰이 월성 원자력발전 1호기 감사 관련 자료 삭제에 관여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산업부 조직 내에선 "착잡하다"는 분위기가 감돈다.

현재로선 구속영장 '발부'가 아닌 '청구' 시점인데다, 일부 언론 보도 외에는 내부에서 명확히 확인된 게 없어서 산업부의 공식적인 입장은 "해드릴 얘기가 없다"는 게 전부지만 갈피를 잡을 수 없이 어수선한 상황이다.

산업부 한 고위 관료는 이날 <스1>과 통화에서 "현 시점에서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도 "만약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구속적부심사 등 다퉈봐야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과장급 한 직원은 "현재 우리가 비분강개하는 게 맞는건지, 탄원서라도 내야하는건지 고민이 없지 않다"라면서도 "하지만 이러한 것들이 현 시점에서 도움이 될지, 여론의 역풍을 맞지는 않을지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장급 한 직원은 "사실 일련의 상황을 보면 구속영장 청구 등 이런 절차들이 진행될 것이라고 예측 못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우선은 진행되는 절차대로 따라갈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고 전했다.

앞서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형사5부는 이날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과 감사원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A(53)씨 등 산업부 국·과장급 등 공무원 3명의 구속영장 발부를 대전지법에 요청했다.

A씨 등은 감사원으로부터 월성 1호기 경제성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받기 직전인 지난해 11월쯤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하거나 이를 묵인 또는 방조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jepo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