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0505 1212020120264570505 02 0201001 6.2.2-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06911419000

대검, 尹 감찰한 '한동수 감찰부' 역조사…"판사사찰 감찰 적법했나?"

글자크기
[앵커]
윤석열 총장 감찰을 주도한 대검 감찰부의 위법 여부에 대한 조사도 시작됐습니다. 윤 총장에 대한 전방위 감찰과 수사정보정책관실 압수수색 과정에 인권 침해나 절차를 위반한 의혹이 있다고 판단한 겁니다.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사퇴하기 전 청와대에 임명을 요청한 이른바 '추미애 라인'의 핵심인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김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인권정책관실이 대검찰청 감찰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은 어제 오전 감찰부가 인권을 침해하고 절차를 위반한 의혹이 있다며 진정을 제기했습니다.

총장 직무를 대행하던 조남관 대검 차장은 윤 총장 업무 복귀가 결정되기 전인 어제 오전 인권정책관실에 감찰부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조사 대상은 대검 감찰부가 조남관 차장검사 등 보고와 결재 라인을 생략하고, 구체적인 사건 지휘를 할 수 없는 법무부에 직접 보고한 의혹 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권정책관실은 조사를 통해 한동수 감찰부장 등의 범죄 혐의점이 드러날 경우 일선 검찰청에 정식 수사의뢰를 하거나 비위 사실에 대한 감찰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윤 총장에 대한 전방위 감찰과 수사에 나섰던 대검 감찰부가 역공을 당하는 상황인 셈입니다.

한동수 감찰부장은 판사 출신으로 조국 전 법무장관이 마지막으로 임명한 대검 부장급 인사입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김태훈 기자(thoo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