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0423 0362020120264570423 06 0602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11240000 popular

'TV는 사랑을 싣고' 김송 "가정불화 심했다…입학식 날 어머니와 이별"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송이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가수 김송이 과거를 회상했다.

2일 방송된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김송이 출연했다.

이날 현주엽은 김송에게 "부모님은 왜 헤어지신 거냐"고 조심스레 물어 시선을 모았다. 현주엽의 질문에 김송은 "가정불화가 심했다.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이 자주 다투셨다. 아버지는 한 달에 1, 2번 집에 들어오셨다"고 답했다.

김송은 이어 "아버지가 20대 초반에 결혼하셨다. 어린 나이에 연년생 4남매를 키워야 했다. 아버지도 정말 어린 나이였다"며 "생활비를 할아버지로부터 지원받아야 했는데, 아버지가 안 계시니까 돈을 못 받았다. 어머니가 떡집에서 일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여의도에서 산다고 하면 사람들이 잘 사는 줄 알고 부러워했다. 그런데 우리는 생활비가 없어서 방 3칸 중 2칸을 세를 줘야 했다. 방 1칸에서 어머니와 4남매가 함께 산 거다. 시집살이도 심해서 어머니가 지치셨다. 어쩔 수 없이 어머니랑 헤어졌던 때가 고등학교 1학년 입학식 날이다. 그 전날 어머니와 부둥켜안고 울었다"고 이야기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