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8010 0142020120264568010 03 0306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902105000

이젠 고가월세… 전세난민은 운다

글자크기
11월 서울 0.18% 올라 역대최고


지난달 서울과 전국의 주택 월세가 사상 최고치로 올랐다. 2일 한국감정원의 11월 '전국주택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 월세는 0.18% 올라 전월(0.12%)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이는 한국감정원이 월세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5년 7월 이후 5년4개월 만에 가장 많이 상승한 것이다.

서울 월세 상승률도 전달(0.11%)보다 0.07%포인트 오른 0.18%로, 조사 이래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의 주택 월세 상승률은 올해 5월 0.01%에서 6월 0.03%, 7월 0.06%로 올랐고 새 임대차법이 본격 시행된 8월부터 지난달까지 0.09%, 0.10%, 0.11%, 0.18%로 꾸준히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서울에서는 고가주택이 몰려 있는 서초(0.42%), 강남(0.41%), 송파구(0.35%) 등 강남3구의 월세 강세가 서울 전체 상승을 견인했다.

감정원은 "전셋값 상승 영향으로 교통과 교육환경이 좋은 지역의 아파트나 신축주택 위주로 월세가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