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7055 0512020120264567055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9049000

허영 "윤석열, 가족은 수사도 안한 선택적 정의…국민께 사과해야"

글자크기

"검찰의 정치적 중립·법치 운운… 오만함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

"국가·국민 분열·혼란시킨 책임, 가볍지 않아… 통렬한 반성 필요"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법원이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라고 결정한 이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부장판사 조미연)는 1일 윤 총장이 추 장관을 상대로 "직무집행정지 처분의 효력을 멈춰달라"며 낸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2020.12.1/뉴스1 © News1 유승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헌법 가치를 훼손하고 과감한 정치적 행보를 일삼는 자신의 행위를 되돌아보길 바란다"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허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은 수사대상자이자, 징계혐의자"라며 "국민께 사과 한마디 없이 검찰 정치적 중립과 법치주의를 운운하는 것은 윤 총장의 오만한 사고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총장은 전날(1일) 오후 법원의 직무정지 효력 집행정지 결정이 나오자 40여분 만인 오후 5시10분께 대검찰청으로 출근했다.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신속하게 결정해주신 재판부에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 공직자로서 헌법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 대변인은 "직무배제 혐의들에 대한 판단은 차치하더라도 국가와 국민을 분열시키고 혼란스럽게 한 책임은 절대 가볍지 않다"며 "이제라도 윤 총장은 국민께 사과하고 겸허한 자세로 법적 심판을 기다리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을 추진하는 권력에는 저항하고, 검찰 편에 선 권력에는 관대했으며, 제 가족과 측근은 수사도 하지 않고 감싸왔던 '선택적 공정'과 '선택적 정의'에 대한 통렬한 반성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그는 "검찰 개혁 필요성은 더욱 선명해졌다, 법을 무기로 한 검찰의 뿌리 깊은 우월의식과 특권 의식을 이제는 종식해야 한다"며 "검찰 개혁의 목표는 검찰의 힘을 빼고 나눠, 통제와 견제 장치를 갖추는 것이고 이를 위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 과제' 세미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7.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unm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