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6502 0142020120264566502 03 0308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8035000

바이든, 보복관세 등 反中 전략 유지… 대규모 경기부양 추진

글자크기
옐런 "의회·정부 빨리 움직여야"
민주-공화당 부양책 규모 이견
공화당, 1000조 부양안 퇴짜


파이낸셜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일(현지시간) 발목에 깁스를 한 모습으로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행사장에 도착했다. 그는 반려견과 놀다가 미끄러져 발목을 삐었다. 올해 78세인 바이든 당선인은 깁스를 착용하고도 차질없이 공식일정을 모두 소화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트럼프행정부가 추구한 대중국 관세 압박을 당분간 늦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 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가부양책 합의를 최우선 경제정책으로 내세울 전망이다.

바이든은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의 칼럼니스트 토머스 프리드먼과 가진 인터뷰에서 기존의 미중 합의를 우선 검토한 후 유럽과 아시아의 전통 우방국들과 일관된 전략을 형성할 것이라고 전했다고 경제전문방송 CNBC가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서로 수입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하고 무역과 기술을 놓고 분쟁을 벌이다가 지난 1월 1단계 무역협정에 합의했다. 이 협정으로 양국은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는 것을 일시적으로 중단했으나 기존의 관세는 유지되고 있는 상태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통화에서 최선의 대중국 전략은 우방국과 공조하는 것이라며 대중국 압박을 당분간 늦출 계획이 없다는 의향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밖에 추가 부양책 통과가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바이든 당선인은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준 의장 등 차기 경제팀을 소개하는 자리는 가졌다.

옐런 차기 재무장관 지명자는 "미국이 대공황과 비슷한 역사적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의회와 정부가 빨리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무언가를 과하게 하는 위험은 부족하게 하는 위험보다 적다"며 정치권이 추가 지출에 너무 소극적이라고 지적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추가 부양책을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는데는 의견을 같이하고 있지만, 규모 면에서 여전히 차이가 크다.

이날 미치 매코널 미국 상원 공화당 대표는 양당 의원들이 모여 제안한 9080억달러(약 1000조616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안을 퇴짜놨다. 앞서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은 중소기업과 항공사 고용보호프로그램(PPP), 코로나19 검사·역학조사·백신 배포, 주·지방정부 보조금 등으로 9080억달러를 지원하자는 긴급 법안을 마련해 이달 중순 의회에서 통과시키자고 합의한 바 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공화당 지도부가 내놓은 5000억달러(약 551조원)짜리 미니 부양책을 통과시키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과도 상의를 마쳤다면서 의회에서 '목표를 정한 구호법' 5000억달러 부양안이 통과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 법안에 서명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화당 상원의원들로부터 법안에 대한 의견을 듣고 이를 토대로 일부 수정을 거쳐 법안을 진행하겠다고 못박았다.

하지만 이 방안이 의회를 통과하는 것 역시 쉽지는 않다.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 지도부는 2조2000억달러(약 2438조7000억원)를 주장하고 있다.

같은 날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역시 므누신 장관과 코로나19 추가 부양을 위한 초당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대선 전인 지난 10월 26일 이후 첫 부양안 관련 대화로 알려졌다.

펠로시 의장은 "코로나19 추가 부양안은 오래전에 통과됐어야 한다"며 "이번 레임덕 회기에는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