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6441 1112020120264566441 04 0403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7899000

충복마저 돌아섰나···美 법무장관 “선거조작 입증할 사기 못봤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충복으로 알려진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이 제46대 대선에서 선거 결과를 바꿀만한 어떤 중대한 사기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선 이후 현재까지 줄곧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 정면으로 맞선 것인 만큼, 앞으로 어떤 파장이 있을지 주목된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CNN에 따르면 바 장관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우리는 선거에서 다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규모의 사기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투표용 하드웨어를 판매하는 도미니언 보팅 시스템즈가 제조한 기계와 관련된 음모론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바 장관은 “시스템적인 사기일 것이라는 주장이 하나 있었는데, 그것은 근본적으로 선거 결과를 왜곡하기 위해 기계가 프로그램됐다는 주장”이라며 “국토안보부와 법무부는 이를 조사했으며 지금까지 입증할만한 어떤 것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CNN은 바 장관이 그간 우편투표를 시행한 주들을 규탄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과 유사한 주장을 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캠프 법무팀의 루디 줄리아니와 제나 엘리스는 성명을 통해 “최소 6개 주에서 불법 투표가 발생했다는 충분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며 “바 장관의 의견은 조직적 사기와 시스템 사기의 증거에 대한 어떤 지식이나 조사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블룸버그통신은 바 장관의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근거 없는 주장을 약화시켰다”고 평가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바 장관에 대해 “그 역시 사기가 없다고 말했기 때문에 다음으로 해고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