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6424 0562020120264566424 01 0101001 6.2.3-RELEASE 56 세계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7850000

전여옥, 주호영 겨냥 “윤석열에 정치할 생각 없다 말하라고? 초조함과 찌질함”

글자크기

전 전 의원 “국민의힘, 국민의짐이 아니라 더불어2중대당” / “이 악물고 찍어준 국민의힘이 이 정도라는게 기가 막히다”

세계일보

전여옥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정치할 생각이 없다고 선언하라고 촉구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겨냥해 “‘윤석열 총장이 대권후보로 부상하면 우리 국민의 힘은 파리 날리는 것 아님?’하는 초조함과 찌질함”이라고 논평했다.

2일 전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당의 진짜 이름은 국민의짐이 아니라 더불어2중대당”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주 원내대표가 윤 총장에게 정치할 생각이 없다고 말해야 검찰의 독립성이 보장된다고 말한 점을 언급하며 “전 제 눈과 귀를 의심했다”면서 “어제 빈사의 좀비가 된 좌파들에게 ‘선혈이 낭자한 고기’를 던진 것 아닌가”라고 비유했다.

아울러 그는 “어차피 징계위에서 중징계를 때려 몰아낼 윤석열총장이라서가 아니다”라며 “그래도 선거 때마다 이를 악물고 찍어준 '국민의 힘'이 이 정도라는 것이 기가 막혀서 그런다”고 비판했다.

이러한 발언에 대해 그는 “정무감각? 정치적 공학? 뭐 이런 것을 생각해서 헛발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 제1야당인 국민의 힘에 대해 “보수우파들이 왜 국민의힘에 마음을 고이고 머무르질 못하는지는 반성도 하지 않는 ‘웰빙당’ 국민의힘”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런데 하다 하다 못해 한다는 것이 윤석열 총장 발목 잡기냐”라며 “어떻게 하는 말과 행동이 이렇게 못나고 쪼잔한가”라며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나아가 “윤석열이 대권 주자로 부상하면 턱 손목을 부여잡고 '고맙소, 우리 함께 해봅시다!' 이러면 되는 것 아닌가”라며 “이러니 '국민의힘'이 '국민의난’인 것”이라고 일갈했다.

끝으로 그는 “곧 문재인 대통령이 총장 날릴 텐데 어쩌려고 이런 못난 짓을 국민의힘은 하나”라며 글을 맺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윤 총장을 향해 “‘나는 정치 할 생각도 전혀 없고 정치 중립으로 검찰총장 직무만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라고 해야 대한민국의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윤 총장이 임기를 마칠 때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 알 수 없는 일이지만 최소한 검찰총장직에 있는 동안에는 정치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줘서는 성공적인 직 수행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의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현상과 관련해선 “현재 지지율이 높다고 우리(국민의힘)의 속내가 복잡한 것은 전혀 아니다”라며 “이 정권을 싫어하며 정권이 잘못됐다고 하는 목소리를 다 모이는 것이고, 그것이 향후 선거 때 우리 당내지 야권의 대선후보가 된 사람에게 모일 것이기 때문”이라고 낙관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