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6113 0112020120264566113 08 08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7126000

화면 잡아빼니 6.8인치→7.4인치…롤러블폰 매직 맞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LG전자 롤러블폰 개발자용 애뮬레이터 공개....내년 3월 출시 전망]

머니투데이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공개된 애뮬레이터 구동화면 /사진=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가 내년 출시하는 '롤러블폰'의 실제 규격이 개발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2일 LG전자에 따르면, 구글과 LG전자는 최근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롤러블폰용 애뮬레이터를 공개했다. 애뮬레이터는 새로운 폼팩터의 스마트폰 개발전 앱 개발자들에게 폰의 사양과 사용자환경(UX/UI)을 제시해 물리적인 스마트폰이 없이도 앱개발을 준비하도록 하는 도구이다.

롤러블폰은 평시 일반 바타입 스마트폰으로 쓰다 동영상 시청이나 문서작업 등 큰 화면이 필요하면 말려있는 디스플레이를 잡아당겨 사용하는 신개념 스마트폰이다. 업계에서는 2배 가까이 화면을 키울 수 있다고 보는데 두루마리처럼 말려있다해서 '상소문폰'이라는 애칭이 붙었다.

공개된 애뮬레이터에 따르면 롤러블폰은 평시에는 6.8인치에 1080X2428 화면비인데 펼치면 1600X2428로 늘어난다.

화면을 펼치면 앱도 이에 맞춰서 늘어나는 형태다. 업계에서는 이번 애뮬레이터 공개로 세계 첫 롤러블폰 상용화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삼성전자가 출시한 폴더(접는폰) 역시 이에맞는 애뮬레이터를 사전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공개된 롤러블폰 적용 UX/사진. 롤아웃으로 펼쳐진 화면이 보인다=안드로이드 개발자 포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정확한 출시시점을 공개하지는 않는 가운데 내년 3월 출시설이 힘을 얻고 있다. LG전자는 매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에서 롤러블폰을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19 확산으로 행사가 불투명해지면서 완성도를 높이기위해 행사시기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이미 롤러블(Rollable)이라는 명칭의 상표권을 미국과 유럽, 한국 주요 국가에 등록하기도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전세계 개발자들에게 롤러블폰 앱을 미리 개발할 수 있도록 사전에 구글과 협력해 애뮬레이터를 제공한 것"이라면서 "출시시점이나 추가적인 제품사양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성훈 기자 search@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