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4620 0112020120264564620 01 01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4437000

국민의힘 "이용구라니…기어이 윤석열 찍어낼 모양"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머니투데이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2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법무부 차관에 이용구 전 법무부 법무실장을 내정한 데 대해 국민의힘이 "문 정권이 기어이 검찰총장을 찍어낼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구두논평을 내고 "'책임지겠다'며 사퇴한 법무부 차관의 빈자리에 대통령은 더 든든한 '내 편'을 꽂으며 마지막 기대마저 산산이 부서뜨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용구 전 법무부 법무실장이 누구인가"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의 합을 맞춰온 사람이자 여당의 초대 공수처장 후보로까지 거론된 명실상부한 '정권의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서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해결할 것'이라는 궤변을 덧붙이는 것을 보니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대통령의 인식을 다시금 확인한다"며 "대통령마저 정의와 상식의 길을 거스르려 한다면 더 큰 민심의 쓰나미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고기영 전 법무부 차관 후임으로 이 전 실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오는 3일부터 시작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 전 실장에 대해 "검찰개혁 등 법무부 당면 현안을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해결하고 조직을 안정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선 이날 인사로 법무부가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예정대로 추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당초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 법무부 징계위원회는 이날로 예정돼있었다. 하지만 징계위 위원장을 맡을 예정이었던 고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달 30일 사표를 제출하면서 징계위는 오는 4일로 미뤄졌다.

김상준 기자 award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