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4242 0252020120264564242 02 0204002 6.2.2-RELEASE 25 조선일보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3711000

이성윤 최측근 중앙지검 1차장 사표...“검찰중립 위협 중단하라”

글자크기
윤석열 검찰총장 처가 의혹 사건을 지휘해 왔던 김욱준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가 2일 사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측근인 김 차장검사는 사표를 내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존재 가치를 위협하는 조치들을 즉각 중단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김욱준 1차장 검사는 어제 이성윤 검사장에게 사의를 표명하였고 오늘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이성윤 검사장과 2차장 사의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중앙지검은 그러면서 김 차장검사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위협하는 조치를 즉각 중단해달라”고 밝혔다는 사의(辭意)의 변(辯)도 함께 전했다.

조선일보

2일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진 김욱준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장관의 직무 집행 정지 조치에 대해 법원이 효력을 정지하고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만장일치로 “절차가 위법하고 부당하다”고 결론 내린 뒤, 이날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은 혼돈 그 자체의 모습이었다.

오전부터 1차장 검사와 2차장 검사가 사표를 냈다는 말이 나왔고, 이성윤 지검장 역시 사의를 표명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 지검장은 오전에 연가를 쓰고 출근도 하지 않았다. 중앙지검은 “이 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하고 관련 부서에 명예퇴직이나 연금 등을 확인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도 밝혔다. 법조계에서는 “친정권 성향 검사들의 말로를 보는 것 같다”는 말이 나왔다.

실제 김 차장은 그간 이 지검장의 측근 참모로 있으면서 윤 총장 처가 의혹 사건을 수사 지휘 했다. 지난 24일에는 추 장관이 윤 총장 직무 집행 정지를 발표하기 약 4시간 전 중앙지검 형사6부가 윤 총장 장모를 의료법 위반과 사기 혐의로 기소했는데, 형사6부를 지휘한 게 김 차장이었다. 일부 형사6부 검사들은 이 지검장과 김 차장이 윤 총장 장모 기소를 밀어붙이자 이에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은 지난 8월 인사에서 1차장으로 인사가 나기 전에는 중앙지검 4차장으로 있으면서 옵티머스 펀드 사건을 수사 지휘했다. 옵티머스 펀드 사건은 김 차장의 지휘 당시 여권 인사가 연루된 문건이 나왔지만 이에 대한 수사를 뭉갰다는 의혹을 받았다. 김 차장은 지난 검찰 인사에서 중앙지검 4차장에서 1차장으로 수평 이동할 만큼 이 지검장의 최측근 참모로 평가 받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 차장이 그간 친정권 성향에 서있다가 상황이 달라지니 급하게 사표를 낸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조국 흑서' 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는 “난파를 앞둔 문재인호에서 법무부 차관과 중앙지검 차장들이 속속 배에서 탈출하고 있다”고 했다.

[박국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