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2034 0202020120264562034 06 0601001 6.2.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0265000 popular

피겨 선수 최원희, 무속인 됐다 “50일 전 신당 차렸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전 피겨선수 최원희(23)가 무속인이 된 사연을 밝혔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에는 ‘“첫 번째 인생이 끝났어요” 피겨 요정 최원희의 인생 2회차’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관심을 모았다.

이 영상에서 최원희는 “예전에는 아이스링크로 갔다면 지금은 옆방에 있는 신당으로 간다”며 “직업이 달라진 거라 생각한다. 지난달 말 신당을 차렸고 무속인이 된 지는 50일 정도”라고 근황을 전했다.

10살에 피겨 스케이팅을 시작한 최원희는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재능을 보였지만, 3년 전 10년간의 선수 생활을 접고 코치로 변신했다. 불과 50일 전까지 피겨 코치로 활동했던 그가 돌연 무속인으로 변신하기까지엔 적잖은 고민과 주변의 우려가 뒤따랐다.

최원희는 무속인이 된 계기에 대해 “어릴 때부터 귀신을 봤다. 운동 할 때도 귀신이 있어 점프를 못 하고. 어머니가 뒤에서 누름 굿을 많이 했고, 저는 저대로 정신력으로 이겨내려고 노력을 했었다. 그러다 올해 정말 많이 힘들고 아파서 신내림을 받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결정하게 된 거다”고 설명했다.

최원희는 “잘 지냈던 사람과도 틀어지기도 하고, 연락을 안 했던 사람이 응원 문자를 보내오기도 한다”며 “가족 중에 엄마만 저를 지지해주신다. 신당 차리고 처음 앉았을 때 진짜 많이 울었다. 이제 제 첫 번째 인생이 끝났다는 게 실감이 됐던 것 같다. 이제는 이 길을 완벽하게 가야한다는 다짐도 생겼다”고 말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