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9748 0242020120264559748 06 0602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6887287000 popular

피겨선수 최원희, 무속인 됐다 "귀신 보여 점프도 못해"

글자크기
이데일리

피겨선수 최원희, 무속인 전업. 사진=비디오머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피겨선수 최원희(23)가 무속인이 된 심경을 전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에서는 ‘피겨 요정 최원희의 인생 2회차’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최원희는 근황에 대해 “예전에는 아이스 링크로 갔다면 지금은 바로 옆방에 있는 신당으로 간다. 직업이 달라진 거라 생각하고 있다”며 “지난달 말 신당을 차렸다. (무속인이 된 지) 50일 정도 됐다”고 밝혔다.

최원희 10세에 피겨스케이트를 시작해 크고 작은 대회에 나가 금메달을 따며 재능을 보였다. 그러나 여러 가지 역경에 부딪치며 결국 3년 전 10년간의 선수 생활을 접고 코치 생활을 했다. 그는 지난달까지 코치로 활동했다.

최원희는 무속인이 된 계기에 대해 “어릴 때부터 귀신을 봤다. 운동할 때도 귀신이 있어서 점프를 못 뛰고. (신기를) 많이 눌러왔었다. 어머니가 뒤에서 (누름굿을) 많이 했더라. 저는 저대로 정신력으로 이겨내려고 노력을 했었다. 그러다 올해 정말 많이 힘들고 아파서 신내림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결정하게 된 거다”라고 전했다.

최워희 어머니는 “처음에 많이 당황했다. 딸이 예술성만 뛰어난지 알았지 이쪽으로 이렇게까지 뛰어날 줄을 몰랐다. 자기가 받아들여서 자기 걸로 가져가는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다고 생각한다. 가족들이 이해를 못 하는 상황이다. 그게 가장 힘들다”고 했다.

최원희는 “신당을 차리고 처음 앉았을 때 진짜 많이 울었다. 이제 제 첫 번째 인생이 끝났다는 게 실감이 됐던 것 같다. 피겨와 무속인, 두 가지를 같이 끌고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완전히 끝났다는 확신이 들었다. 이제는 이 길을 완벽하게 가야 한다는 다짐도 생겼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제가 진심으로 빌어 드리는 사람들이 잘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