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6801 0112020120264556801 01 01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6882356000

윤석열 24.5% '알앤써치 첫 1위'…이낙연 22.5%-이재명 19.2%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머니투데이

직무에 복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로 출근하고 있다. 2020.12.01.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해당 조사에서 윤 총장이 여권 '투톱'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보다 더 많은 지지를 받은 건 처음이다.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는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11명에게 '차기 정치 지도자로 누가 적합한지'를 물은 결과, 윤 총장이라는 답변이 24.5%로 가장 많았다고 2일 밝혔다.

윤 총장 지지율은 알앤써치 조사의 한 달 전 조사(15.1%) 대비 9.1%포인트(p) 급등한 결과다.

이 대표는 같은 기간 0.9%p 상승한 22.5%의 지지율을 기록했으며, 이 지사는 오히려 3.7%p 떨어진 19.1%의 지지율을 얻었다.

세 사람 간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 안쪽으로 여전히 초박빙 경쟁 양상이었지만, 윤 총장의 뚜렷한 상승세와 이 지사의 하락 추세가 눈에 띄는 대목이다.

알앤써치는 "윤 총장은 국민의힘 지지층, 이 대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과반의 지지율을 얻었고, 특히 윤 총장은 '60세 이상, 남성,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으며 최고점에 근접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 지사는 TK와 PK에서 지지율이 윤 총장에게 잠식돼 전체적으로 지지율이 하락했지만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 권역으론 경기·인천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는 후보였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알앤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강 외에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 5.6%, 오세훈 전 서울시장 4.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7%, 유승민 전 의원 2.4%, 정세균 국무총리 2.0%, 원희룡 제주지사 1.6%, 김경수 경남지사 1.3%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 1.3% 순이었다.

또 지지후보 없음은 8.3%, 그 외 다른 사람 1.1%, 잘 모름 3.2% 등의 응답도 나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40.5%로, 1주일 전보다 1.2%p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4.1%로, 긍정·부정 간 격차는 13.8%p로 벌어졌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32.0%, 국민의힘 28.9%으로 조사됐다. 각각 전주 대비 지지율이 1.4%p와 3.1%p 상승했다. 그 외 국민의당 7.6%, 열린민주당 6.9.%, 정의당 3.3% 순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체 응답률은 5.5%로 최종 1011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변휘 기자 hynews@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