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5079 0592020120264555079 08 0802001 6.2.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8001000

연말 플래시 기술지원 종료…정부, 비상 대응 체계 가동

글자크기

취약점 모니터링 강화…악성코드 등장 시 전용 백신 제작

(지디넷코리아=김윤희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연말 어도비 플래시 기술지원 종료를 앞두고 플래시의 취약점을 악용한 보안위협 대응을 위해 비상 대응 체계를 2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어도비 플래시는 브라우저에서 애니메이션, 게임, 음악 등의 콘텐츠를 제작·재생 가능한 한 웹사이트를 만들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그러나 웹 브라우저들이 HTML5, 웹GL 등 개방형 웹 표준기술을 주로 사용함에 따라 비표준 기술인 플래시 사용 비중은 감소해왔다.

오는 31일 플래시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취약점을 보완하는 패치 업데이트도 중단된다. 이후 최신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지 않거나 직접 플래시를 설치해 작동할 경우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신규 악성코드 감염, 해킹 등의 위협에 노출될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어도비 플래시



이에 과기정통부는 보안 위협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어도비 플래시 관련 취약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악성코드 출현 시 전용 백신을 제작·배포해 차단할 계획이다. 침해사고가 발생할 경우, 백신 회사, 통신사 등과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할 방침이다.

기술지원 종료 관련 내용을 SNS, 언론 보도, KISA 인터넷보호나라&KrCERT 누리집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최신 웹 브라우저를 사용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지정·신고 기업과 민간 분야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을 대상으로 플래시 기술지원 중단에 따르는 조치사항을 안내하고, 웹 개발자들에게 실무형 웹 표준 교육을 실시하는 등 웹 표준으로의 전환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도 세웠다.

손승현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플래시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취약점을 악용한 신규 악성코드가 웹사이트나 사용자 PC로 전파될 수 있어 기업 누리집을 웹 표준으로 전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안전하게 누리집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웹 표준 전환을 지원할 뿐 아니라 신속한 상황 전파 및 모니터링을 통해 침해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윤희 기자(kyh@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