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3042 0432020120264553042 04 04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5271000

루마니아 정체불명 금속 기둥도 사라져…외계인? 현지인 장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루마니아에서도 외계인 방문설을 자극하는 정체불명의 금속기둥이 나타났다 사라졌습니다.

잇따른 괴물체 등장으로 공상과학 애호가들이 흥분하는 가운데 미국에 나타난 금속기둥은 환경보호론자들이 제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루마니아 북동부 산악지대인 네암츠에 지난 27일 길이 2.8m 금속기둥이 등장했다가 이날 밤중에 없어졌습니다.

이 금속기둥은 지난달 18일 미국 유타주 사막에 나타나 지구촌의 관심이 집중되자 9일 뒤 자취를 감춘 물체를 빼닮았습니다.

미국 금속기둥은 스탠리 큐브릭 감독이 1968년 내놓은 영화 '2001년 스페이스 오디세이'를 연상시켰습니다.

그 영화에 나오는 기둥은 인류 진화의 발전 과정에서 거듭 등장하는 외계 개입의 상징물이었습니다.

그러나 루마니아에서 나타났다가 사라진 금속기둥은 단순한 장난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금속기둥을 답사한 현지 신문기자 자이어 피아트라는 "누군지는 모르지만, 사람이 만들었다"며 "용접이 서툰 현지인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피아트라는 금속기둥 접합부에서 어설픈 용접을 봤다며 지금 거기에는 기둥 때문에 팬 땅을 돌이 섞인 흙으로 메운 흔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루마니아 경찰은 유적지로 보호받는 이 지역에 금속기둥을 불법으로 설치한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유타주에서 갑자기 사라진 금속기둥은 사람이 치웠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탐험 사진가인 로스 버나드는 지난달 28일 오후 8시 40분쯤 4명이 나타나 금속기둥을 뽑아 해체한 뒤 수레에 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버나드는 이들 중 한 명이 "사막에 쓰레기를 남겨둬서는 안 된다"며 자연경관을 해치는 오염물을 방치할 수 없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고공 줄타기 곡예사이자 지역 거주자인 앤디 루이스는 나중에 자신과 동료들이 금속기둥을 제거했다고 밝혔습니다.

작업에 동참한 실반 크리스텐슨은 "공유지, 야생 동식물, 담수자원의 사용을 공유하고 표준화한 방식에 대한 뚜렷한 선례들이 있었기 때문에 금속기둥을 제거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